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5655 0512019061253065655 04 0403001 6.0.6-RELEASE 51 뉴스1 0

마크롱, 트럼프와 심은 나무 죽자…"새 나무 보내겠다"

글자크기

"모든것에 의미 부여해선 안돼…심은 것 자체가 의의"

심은 지 1년여 만에 죽어…두 정상간 불편한 관계 주목

뉴스1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미국을 국빈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떡갈나무를 심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미국과 프랑스 양국 정상이 함께 심은 떡갈나무(oak)가 1년여 만에 죽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새 나무를 다시 보내겠다고 말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회의에서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해서는 안 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심은 것 자체가 의미가 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떡갈나무는 검역필 절차를 위해 격리된 뒤 죽었다"며 "양국 간 우정이 충분히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새로운 나무를 (미국에)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해 4월 미국을 국빈방문했을 때, 양국의 특별한 관계를 기념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 떡갈나무 묘목을 심었다.

그 나무는 마크롱 대통령이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에 맞서던 미군 병사 1811명이 전사한 프랑스 북동부 벨로 숲에서 가져온 것이었다.

이후 외래 동식물에 대한 검역필 절차를 위해 격리됐으나 결국 지난 주말 미국 관계자들은 이 나무가 죽었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과 그동안 무역과 기후변화,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등등 사사건건 트럼프 대통령과 부딪쳤다. 지난해 11월에는 마크롱 대통령이 미국으로부터 독립적인 유럽연합(EU) 방위군을 창설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두 정상 간 갈등은 더욱 고조됐다. 이러한 가운데 양국 정상이 함께 심은 나무까지 죽으면서 두 정상 간 불편한 관계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