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71275 0092019061353071275 02 0201001 6.0.12-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文정부 두번째 검찰총장 윤곽…추천위, 3명으로 압축

글자크기

제43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 회의

후보 8명 검토한 뒤 3~4명 최종 추천

법무장관 제청 후 대통령이 임명 결정

수사권 조정 현안 두고 '파격 vs 안정'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이 될 후보자 윤곽이 오늘 드러난다. '파격'과 '안정' 중 어느 인사가 결정될지 주목된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제43대 검찰총장 후보자 인선을 위한 회의를 진행한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13일부터 일주일 동안 검찰 내·외부에서 법조 경력 15년 이상의 대상자를 천거 받아 대상자를 추렸다. 이 중 8명이 현재 검토되고 있다.

후보자 중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이는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등이다.

아울러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조희진(57·19기) 전 서울동부지검장(현 변호사) 등도 검토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위는 이날 회의에서 후보자 적격 여부를 최종적으로 검토한 뒤 3~4명의 압축된 후보군을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한다.

박 장관이 이를 토대로 후보자를 결정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하면,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를 걸쳐 신임 총장을 임명하게 된다. 국회 동의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등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법조계에서는 차기 검찰총장이 누가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수사권 조정 논의에 본격 대응해야 하는 만큼 검찰 내부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각에서는 국정농단 등 적폐 청산 수사를 지휘한 윤 지검장이 파격적으로 발탁될 가능성도 일부 제기된다. 다만 연수원 23기인 윤 지검장이 총장으로 임명된다면 관행상 현직으로 근무 중인 윗 기수들이 전부 검찰을 떠나게 돼 조직 운영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따라 조직 안정 차원에서 문무일(58·18기) 현 검찰총장과 기수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 인사가 임명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후보에 오른 현직 고검장 중 1명이 최종 발탁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편 추천위는 정상명 전 검찰총장을 위원장으로 당연직 위원 5명과 비당연직 위원 4명으로 구성돼있다. 당연직에는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순석 법학전문대학원 협의회 이사장, 박균성 한국법학교수회장,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이 참여하고 있다.

비당연직 4자리에는 정 전 총장과 김이택 한겨레 논설위원, 원혜욱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지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위촉됐다.

na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