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19205 0092019061453119205 02 0213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518792000 1560518817000 popular

우승 가자! U-20 월드컵 거리응원…광화문광장 무산(종합2보)

글자크기

서울시-축구협회,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

대한애국당 불법 천막에 광화문 광장 취소

지하철 6호선 막차 연장…버스운행도 확대

개인택시 4만9천여대 부제 해제…공급량↑

서울 자치구들 거리응원전 열고 우승 기원

뉴시스

【루블린(폴란드)=AP/뉴시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에 진출, 환호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2019.06.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피파)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의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응원전이 서울 곳곳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첫 우승컵에 도전한다. 승리할 경우 대한민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피파 주관대회 우승이라는 새역사를 쓰게 된다.

서울시와 대한축구협회는 공동으로 단체응원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월드컵의 성지인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거리응원전을 연다. 대한축구협회는 광화문 광장에서 거리응원전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취소했다. 광화문 광장은 대한애국당의 불법천막이 설치돼 공간이 제한되고 안전문제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아세안위크 행사로 서울광장에서도 거리응원전이 열리지 않는다.

시에 따르면 15일 오후 11시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 북측(N) 구역부터 순차적으로 무료입장이 시작된다. 이어 U-20 대표팀의 활약상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 상영과 가수 트랜스픽션의 특별공연, 단체응원 등 현장의 응원열기를 끌어올릴 사전행사가 진행된다. 16일 오전 1시부터 경기장 내 대형 전광판(2개소)을 통해 결승전 경기가 생중계 된다.

시는 안전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서울경찰청, 소방재난본부 등과 협력해 만반의 준비를 갖출 예정이다. 월드컵경기장에는 북측 입구 근처에 의료지원반이 설치된다. 경기장 인근 응급의료기관에도 비상진료체계가 준비된다. 경찰·소방인력도 곳곳에 배치된다.

특별 교통대책도 마련됐다. 시는 월드컵경기장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은 막차시간을 종착역 기준 오전 1시까지 연장해 총 8회(상·하행 각 4회) 증회 운행한다. 16일에는 오전 4시50분(하행 1회), 오전 5시(상·하행 각 1회씩)에 월드컵경기장역을 출발하는 상·하행 열차를 임시 투입해 운행한다. 지하철 막차연장은 6호선만 실시된다.

시내버스도 서울월드컵경기장 주변을 정차하는 8개 노선을 대상으로 경기장 주변 정류소에서 새벽 1시까지 탑승할 수 있도록 연장 운행된다. 막차연장 노선은 271, 571, 710, 6715, 7011, 7013, 7019, 7715로 총 8개 노선이다. 심야 올빼미 버스도 정상 운행한다.

뉴시스

【루블린(폴란드)=AP/뉴시스】최준(오른쪽)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2019.06.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부제로 나눠 운행하는 개인택시 4만9000여대를 대상으로 15일 오후 10시부터 16일 오전 6시까지 일시적으로 부제를 전면 해제해 택시 공급량을 늘린다.

시는 15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안내 인력을 평소보다 5배 늘려(4명→23명) 안전 관리에 나서고 행사 시간대 불법 주·정차를 집중 단속한다. 월드컵경기장 주차장 이외에 주변의 난지한강공원, 월드컵공원, 마포농수산물시장 주차장을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U-20 월드컵 우승을 기원한다"며 "대한민국 축구의 자랑스럽고 역사적인 순간을 시민들과 함께 하기 위해 단체응원전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자치구들도 거리응원전을 마련했다.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강남역 9번과 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서 연다. 이번 응원전은 15일 오후 10시부터 경기 종료시까지 진행된다.

구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역으로 응원장소를 정했다. 결승전 중계를 위해 대형 전광판이 설치된다.

구는 본 경기에 앞서 전날 오후 10시부터 축하 공연과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축제 분위기를 끌어올린 후 열띤 응원전을 펼칠 계획이다.

뉴시스

【루블린(폴란드)=AP/뉴시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2019.06.1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서 거리응원전을 개최한다. 구는 이번 거리응원에 대형스크린을 설치해 응원 열기를 높인다. 경기 중계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는 마술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의 이벤트가 열린다.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도 15일 오후 10시30분부터 석촌호수 동호무대에서 거리응원전을 진행한다. 시민들은 400인치 규모의 대형 스크린과 음향 장비를 통해 U-20 월드컵 결승전을 관람할 수 있다. 응원전을 위해 석촌호수 주변에는 푸드트럭들이 설치된다.

구로구(구청장 이성) 역시 15일 오후 11시부터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 거리응원전을 연다. 치어리더 응원단과 밴드 공연 등 사전 응원전을 펼쳐 관객들의 열기를 더 한다. 현장에는 푸드트럭 등 먹거리 존도 문을 연다.

중구(구청장 서양호)도 응원전에 가세한다. 15일 오후 10시부터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에서 열린다.

구는 광장에 무대와 대형스크린을 설치하고 응원에 나설 주민들에게 배부할 응원 도구를 마련한다. 사전행사로 다양한 문화 공연이 마련되고 푸드 트럭도 운영된다. 결승전이 시작되는 16일 오전 1시부터 정상에 도전하는 대한민국 대표팀을 위한 본격 응원에 들어간다.

mkba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