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19714 1112019061453119714 02 0201001 6.0.16-HOTFIX 111 서울경제 0 popular

양현석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 더이상 못참겠다" 결백 주장(종합)

글자크기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겠다"

"하루빨리 YG 안정되길 희망, 조사 통해 모든 진실 밝혀질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회사 내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결백을 주장했다.

양현석 대표는 14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으나 더 이상은 힘들 것 같다”며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며 “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희망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양현석 대표는 13일 아이콘(iKON) 멤버였던 비아이(김한빈)의 2016년 마약관련 수사당시 한서희를 종용해 진술을 뒤바꿨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6년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한서희는 YG 직원 K씨에게 연락해 양현석 대표를 만나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번복하라”고 압박을 받아 진술을 뒤집었다고 주장했다. 반면 양현석 대표는 “비아이가 들어가서 (양성반응이) 나오지 않으면 넌 무고죄가 된다고 설명했더니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나라는 이유만으로 나한테만 초점이 쏠리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비아이는 마약 논란이 불거진 당일인 13일 팀에서 탈퇴하며 YG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그러나 해당 사건에 대해 회사의 조직적 은폐와 양현석 대표의 진술번복 종용 등에 대한 증언이 등장하면서 재수사 요구가 불붙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아래는 양현석 대표의 공식입장 전문

양현석입니다.

YG와 소속 연예인들을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너무나 미안합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묵묵히 일을 하고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입에 담기도 수치스럽고 치욕적인 말들이 무분별하게 사실처럼 이야기되는 지금 상황에 대해 인내심을 갖고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더 이상 YG와 소속 연예인들, 그리고 팬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절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저는 지난 23년간 제 인생의 절반을 온통 YG를 키우는데 모든 것을 바쳐왔습니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는 일이 저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제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해 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YG 소속 연예인들과 그들을 사랑해주신 모든 팬분들에게 더 이상 저로 인해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현재 YG에는 저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제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이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루빨리 YG가 안정화될 수 있는 것이 제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의 언론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고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