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6184 0512019061653136184 08 0801001 6.0.8-hotfix 51 뉴스1 0

韓 달 궤도선 발사 지연 '불가피'…개발 일정 미뤄지고 있는 사연은?

글자크기

'달 궤도선' 상세설계 수정 필요하다는 일부 연구진 요구 높아

정부, 공식적으로 일정 연기시 네차례 정부 일정 조정 사례

뉴스1

(NASA).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우리나라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 중인 '달 궤도선' 발사가 지연될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 당초 내년 12월에 쏘아 올리기로 계획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에서다. 일정이 공식적으로 미뤄지게 된다면 지난 2007년 첫 계획 수립 이후 네 번째 일정 조정이 발생하는 셈이다.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2018년 수립한 '3차 우주개발 진흥 기본계획'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시험용 '달 궤도선'을 2020년까지 쏘아올리고 2030년까지 '달 착륙선'을 발사할 예정이다. 달 궤도선은 달 주위의 궤도를 돌며 달을 관측하고, 달 착륙선은 달 표면에 착륙해 정밀 관측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이러한 일정은 연구진들의 기술적인 의견 차이에 따라 연기될 가능성이 크다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내부의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항우연 노조는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 2018년 4월부터 달 탐사 사업에 대한 적신호가 연구현장에서 나오기 시작했지만 아직도 방치되고 있다"면서 "현재 2020년 12월로 예정돼 있는 달 궤도선 발사가 2022년에라도 가능할 지 가늠조차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노조에 따르면 2020년 말로 목표했던 달 궤도선 개발은 상세설계검토(CDR) 단계에서 멈춰선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지난 2018년 9월 예정됐던 달 궤도선 설계를 확정 짓는 '상세설계검토 회의'는 아직까지 열리지 못했다. 더불어 2019년 사업 협약도 한해의 절반이 지난 6월이 되도록 사업계획서조차 작성되지 못해 예산집행도 이뤄지지 않았다.

사업이 계속 제자리걸음인 이유는 연구진들 간 기술적인 의견차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당초 계획된 달 궤도선의 임무수명은 3개월, 탑재체 개수는 4개였다. 그러나 지난 2017년 임무수명과 탑재체가 각각 1년과 6개로 늘어나면서 달 궤도선의 전체 예상 중량도 550kg에서 660kg으로 무거워졌다.

일부 연구진들은 궤도선의 중량이 늘어나면 비교적 연료탱크가 안정적으로 버틸 수 있도록 규모를 키워 설계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연구진들은 기존 연료탱크인 260리터(L)의 설계를 사용하더라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연구진들 간 기술적 의견이 일치하지 않으면서 상세설계안이 확정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아직 정부는 공식적으로 일정을 미루는 작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이번에 달 궤도선 사업의 일정이 조정된다면 정부는 네 차례에 걸쳐 일정을 번복하는 셈이 된다. 첫 달 탐사 계획이 마련된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시절에는 2020년 달 궤도선을 개발하고, 2025년에 착륙선을 발사한다는 목표였지만 이후 2013년 박근혜 정부는 달 궤도선을 2017년, 착륙선을 2020년 완성하겠다며 계획을 당겼다. 최근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후에는 달 궤도선을 2020년 12월, 착륙선을 2030년 이전에 발사하겠다며 일정을 늘렸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과기부는 올해 초 점검평가단을 항우연에 파견해 해결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일정 조율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공식적으로 이뤄지진 않았다"고 밝혔다.

항우연 노조 관계자는 "현장의 연구자들이 비난과 지적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나서서 기본설계의 변경이 필요하고 문제가 있음을 인정한 만큼 국민과 정부에 약속한 사업에서 문제가 해결되고 연구개발이 제 궤도에 오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omangcho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