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2921 0042019061753162921 01 0101001 6.0.8-hotfix 4 YTN 0

北김정은 "핵 담판은 핵무력 강화 위한 것"...내부 설득 흔적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북미회담의 목적을 핵 무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전한 내부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하노이 회담이 잘 됐다면 밟았을 영변 핵시설 폐기에 대해 내부적으로 명분을 확보하려 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북한 조선노동당 출판사가 발행한 군 장성과 장교 대상 강습자료입니다.

미국의 소리, VOA가 입수해 보도했는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 위원장의 발언이 담겨 있습니다.

먼저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를 빼앗으려 협상을 제안했다며 기회를 놓치지 않고 협상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핵 담판의 결과가 무엇이든 간에 이는 북한의 핵 무력을 공고히 하고 핵 전력국가의 위상을 높이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가을쯤에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이 발언은 비핵화 방침에 대한 북한 군부의 불만을 의식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노이 회담에서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를 제안한 만큼, 회담이 잘 될 경우 취해질 비핵화 조치에 대비해, 내부의 반대를 무릅쓸 명분을 미리 쌓으려 했다는 겁니다.

실제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김 위원장이 북미 협상에 나서기 위해, 핵을 포기해선 안 된다는 국내의 많은 반대와 맞섰다고 주장했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의 내부 교육과 대외 메시지용은 서로 다르고 군부를 다스리기 위한 교육 내용을 갖고 비핵화의 진정성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판단합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발언대로 회담의 최종 목적이 핵보유국의 위상을 높이는 것이라면 보유 핵무기 반출을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 의지는 없다는 얘기여서 향후 논란이 예상됩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는 보도된 강습 문건에 대해 정부가 판단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만 문건의 진위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