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3397 0022019061853173397 03 0301001 6.0.8-hotfix 2 중앙일보 0

연예인은 만원, VIP는 천원? 배달의민족 마케팅 놓고 ‘시끌’

글자크기
중앙일보

배달의민족 1만원 할인쿠폰을 인증한 가수 기리보이. [사진 기리보이 인스타그램 캡쳐]


최근 마케팅 기법의 하나로 연예인에게 ‘1만원 쿠폰’을 뿌린 배달 음식 주문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에 뒷말이 무성하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배달 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은 최근 가수·방송인과 같은 연예인은 물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을 대상으로 ‘000가 쏜다’는 이름으로 된 ‘1만원 할인쿠폰’을 배포했다. 몇몇 스타들의 SNS에는 해당 쿠폰 뭉치가 찍힌 인증샷도 올라왔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배달음식을 주로 주문하는 일반 소비자를 외면하고 유명인만을 상대로 할인 혜택이 큰 쿠폰을 발급했다며 비난이 나왔다. 배달의민족 공식 SNS에도 항의가 이어졌다.

중앙일보

배달의민족 인스타그램에 달린 항의 댓글들. [사진 배달의민족 인스타그램 캡처]


한 네티즌은 “배달의민족 VIP 혜택도 별로 없는데다가 있는 쿠폰이라 해봤자 1000원짜리 쿠폰 두 장이 전부”라며 “다른 경쟁 업체로 넘어가야겠다”고 분노했다. 배달의민족은 매달 1일 VIP에게 배달의민족·배민라이더스의 1000원 할인 쿠폰을 각각 제공한다.

다른 네티즌도 “(일반 소비자에게는) 몇천원 쿠폰을 주면서 몇억원씩 수익을 올리는 연예인에게는 1만원 쿠폰을 주느냐”고 불쾌해했다.

배달의민족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빈정상한다”, “소비자와 자영업자들이 돈 쓰는데 쿠폰은 연예인만 준다” 등과 같은 비난 댓글도 쏟아졌다. “기획 의도를 알 수 없는 마케팅”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대해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한턱쏜다’는 말이 주는 느낌과 같이 주는 사람도 좋고 받는 사람도 즐거운 일상의 행복을 나눠보자는 취지에서 오래전부터 진행한 것”이라며 “유명 인사 중에서 평소 배달의민족을 많이 이용하거나, 앞으로 이용해 주기를 희망하는 분들을 중심으로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VIP 고객이나 일반인에게는 안 주면서 특정 연예인에게만 주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연예인을 통해 더 많은 일반인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VIP 고객 등 앱 이용자를 위한 대규모 할인쿠폰 이벤트도 지속해서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