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9502 0252019061953199502 07 0701001 6.0.8-hotfix 25 조선일보 0

미국 경매 나온 조선왕실 백자·인장 환수

글자크기
해외를 떠돌다가 미국 경매에 나온 조선왕실 백자항아리와 인장(印章·도장)이 고국으로 돌아왔다.

19일 문화재청은 조선시대 왕실 유물로 추정되는 ‘백자 이동궁(履洞宮)명 사각호’와 인장 ‘중화궁인(重華宮印)’을 지난 3월 미국 경매에서 각각 사들여 국내에 들여왔다고 밝혔다. 이번 환수는 문화재청과 문화재지킴이협약을 맺고 한국 문화유산 보호를 지원하고 있는 온라인 게임회사 라이엇 게임즈의 기부금으로 이뤄졌다.

조선일보

조선왕실 유물백자 이동궁명 사각호(오른쪽)와 중화궁인. /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재단이 크리스티 뉴욕 경매에서 구매한 ‘백자 이동궁명 사각호’는 높이가 10.2㎝의 사각호로, 왕실과 관청에서 쓴 백자를 만든 경기도 광주 분원 관요(官窯)에서 19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보인다. 바닥면에 ‘이동궁(履洞宮)’이라는 명문이 있다.

이동궁은 정조와 수빈 박씨 사이에 태어난 숙선옹주(1793∼1836)가 혼인 뒤 거주한 ‘이동(현재 서울 중구 초동)’에서 사용한 백자로 추정된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중화궁인’은 왕실 개인 인장으로, 손잡이는 서수(瑞獸·기린 등 성스러운 짐승) 모양이다. 정사각형인 인면은 한 변이 7.2㎝이며, 높이는 6.7㎝다. 재단은 미국 본햄스 뉴욕 경매에서 이 인장을 구매했다.

‘중화궁’은 조선 헌종 시기에 인장에 관해 설명한 책인 ‘보소당인존(寶蘇堂印存)’과 ‘승정원일기’와 ‘일성록’ 등에 언급됐으며, 앞으로 이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연구가 이뤄질 예정이다.

두 유물은 조선왕실 유물 전문기관인 국립고궁박물관이 소장한다.

경매 자금을 후원한 문화재지킴이 기업 라이엇게임즈는 과거에도 조선 불화 ‘석가삼존도’와 ‘효명세자빈 책봉 죽책’, 의병장 김도화 문집을 새긴 ‘척암선생문집책판’ 구입 자금을 지원한 바 있다.

[이재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