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2888 0512019061953202888 01 0106001 6.0.8-hotfix 51 뉴스1 0

軍 "北목선 민간인 2명 귀순 목적으로 9일 출항…선박 보관 중"

글자크기

北선원, 우리 주민에 휴대전화 빌려달라 요구

정경두, 北어선 경계작전 질타…"엄중하게 책임 물을 것"

뉴스1

북한 선원들이 삼척항 부두에 정박한 뒤 주민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독자 제공) 2019.6.19/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이설 기자 = 지난 15일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어민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 어선 1척에 타고 있던 4명 중 2명은 애초에 귀순 목적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 배는 지난 9일 함경북도에서 출항했으며 10일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군에 합류, 위장 조업을 하다 12일 오후 9시께 NLL을 넘어 남하했다.

이어 13일 오전 6시께 울릉도 동방 30NM노티컬마일(55㎞) 해상에 도착해 정지했으며, 오후 8시께 기상 악화로 표류했다.

이 선박은 이에 최단거리 육지 방향으로 항해를 시작했고 14일 오후 9시께 삼척항 동방 2∼3노티컬마일(3.7~5.5㎞)에서 엔진을 끈 상태에서 정지, 대기했다.

이는 야간에 해안으로 접근할 경우 우리 군의 대응 사격 가능성을 고려한 행동으로 판단된다.

선박은 15일 일출 이후 삼척항으로 출발했으며, 오전 6시22분 삼척항 방파제 인근 부두 끝부분에 접안했다.

군은 발견 경위에 대해서도 소상히 전했다.

오전 6시50분께 산책을 나온 주민이 112에 신고를 했고 112에서는 동해 해양경찰청으로 신고했다. 이어 오전 7시35분부터 8시45분까지 동해 해경 경비정이 북한 목선을 동해항으로 예인했다.

신고자는 차림새가 특이한 북한 선원 4명을 발견하고 "어디서 왔느냐"고 물었고, 북한 주민들은 "북한에서 왔다"고 답변했는데 이 중 1명은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하고 싶다"며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요청했다고 군은 설명했다.

북한 주민이 아무런 장애물 없이 해상을 통해 남측 육지에 도착, 남측 주민에게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하는 믿기 힘든 일이 일어난 것이다. 이번 일이 해상판 '노크 귀순'으로 불리는 이유다.

이때 북한 주민 2명이 방파제로 올라와 1명은 서 있고, 다른 1명은 앉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인원 4명은 인민복(1명), 얼룩무늬 전투복(1명), 작업복(2명) 차림이었고 모두 민간인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2명은 최초부터 귀순 의도를 갖고 출발했다고 진술했으며 나머지 2명은 본인 의사로 전날 북한으로 송환됐다.

관계당국은 이들의 구체적인 신분을 계속해서 확인 중이다.

뉴스1

삼척항 부두 근처에 떠있는 북한 선박. (독자 제공) 2019.6.19/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선박은 일부 언론에선 폐기했다고 보도했으나 현재 동해 1함대에 보관되어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북한 어선은 높이 1.3m, 폭 2.5m, 길이 10m였다.

군 관계자는 "북한 선박이 삼척항 인근에 접근할 때 해상에는 경비함이 있었고 P-3C 초계기가 정상적으로 초계활동을 폈으나 이 선박 탐지에 제한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삼척항에서 운용되고 있는 해양수산청과 해경 CCTV(폐쇄회로) 영상에도 식별됐다고 군은 전했다.

이에 군의 해상감시 체계에 공백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삼척항 부두 인근까지 어선이 흘러왔을 때에도 군이 전혀 인지하지 못한 것은 군경의 해안 감시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관계자는 "모든 레이더가 성능에 나온대로 모든 것을 잡는다면 쉽지만 당시의 파고라든가 여러 마찰요소가 있기 때문에 거기에 따라 놓칠 수도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경 CCTV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6시 15분께 삼척항으로 들어오는 북한 선박 모습이 1초간 2회 포착됐으나 항구로 들어오는 선박이었기 때문에 당시 근무자는 남측 어선으로 판단했다고 군은 전했다.

군 당국은 앞으로 유사 사태 방지를 위해 감시 시스템을 공고히 하면서 해안 경계에 최적화된 감시 전력을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와 관련 "우리 모두는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해야 한다"며 "책임져야 할 인원이 있다면 엄중하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 모두 발언에서 "우리가 100가지 잘 한 점이 있더라도 이 한가지 경계작전에 실패가 있다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가 없다"며 이렇게 전했다.

그는 "현행 경계작전시스템과 전력운용 부분의 문제점을 식별하여 조기에 적시적으로 보완해 나가야 하겠다"며 "또 장비의 노후화 등을 탓하기 전에 작전 및 근무기강을 바로잡아 정신적인 대비태세를 완벽하게 굳건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의 발언은 지난 15일 삼척항 부두를 통해 들어온 북한 어선 1척이 군이 아닌 민간인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군 해상 감시체계에 공백이 생긴 것 아니냐'는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