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318104 0102019062553318104 03 0301001 6.0.8-hotfix 10 서울신문 0

“쿠팡, 5300만원짜리 시계를 18만원 짝퉁에…”…시계업계의 분노

글자크기
서울신문

롤렉스 시계 진품과 위조품 시계 판매 가격 비교.중소기업중앙회,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계협동조합 “쿠팡, 짝퉁시계 550여종 버젓이 유통”

국내 시계 업체들이 인터넷 쇼핑몰 쿠팡을 규탄하고 나섰다. 쿠팡이 허술한 법망을 피해 유명 시계의 짝퉁을 팔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 유명 브랜드 시계의 짝퉁을 버젓이 팔고 있지만 허술한 법 때문에 제재를 받지 않고 있다”면서 “쿠팡의 짝풍 판매로 건전한 소비 시장이 심각하게 훼손돼 정직하게 제품을 만들고, 제값 주고 수입한 기업들이 죽어 나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계협동조합은 “5300만원짜리 롤렉스 시계를 단돈 17만 9000원에 살 수 있다는 등 쿠팡이 ‘정품급’이라고 파는 유명 상표 짝퉁 시계가 550여개에 달한다”면서 “대한민국은 유명 짝퉁이 당당하게 유통되는 나라가 되고, 국산 시계는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간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오메가 시계 진품과 위조품 시계 판매 가격 비교.중소기업중앙회,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쿠팡이 제품 상표를 허위로 표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아울러 대부분의 상표권자가 유럽에 있어 진품 여부를 감정하는 동안 ‘짝퉁’ 판매업체가 자취를 감추는 경우가 많아 상표법 위반으로 제재하기도 쉽지 않은 현실이다.

시계협동조합은 “판매자가 ‘정품급’, ‘레플리카’라는 애매한 표현으로 소비자를 현혹하는데도 허술한 법 때문에 제재할 수 없다”면서 “‘소득 3만불’ 시대가 됐지만, 우리나라 전자상거래 시장은 짝퉁에 관대하다”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