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3551 0722019072253913551 02 0201001 6.0.9-release 72 JTBC 0

일본 내 '혐한' 확산? 맞불 불매?…현지 시민들 목소리는

글자크기


[앵커]

말씀드린 대로 저희 취재진은 일본 현지에서 다양한 민심을 듣고 있습니다. 일본 극우 매체들이 '반한 감정'을 부추기며 쏟아낸 보도, 또 이를 인용한 일부의 국내 언론 보도가 과연 온전한 일본의 민심인지 확인해봤습니다.

오사카에서 이선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선거에서 이기면서, 한국과 일본 간의 갈등이 더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마호 : 한·일 관계 악화한다는 이야기는 듣지만, (한국에) 가고 싶다는 생각밖에 없고…]

[가토 : (정치적인 건) 당연히 구분하죠. 재일교포 친구들도 많아요. 정치적인 걸로 친구들과 관계가 악화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자민당 지지자 사이에서도 의견은 갈렸습니다.

[오사카 시민 : 수출규제가 아니라 화이트국에서 우대조치를 없앤 것뿐이라, 그냥 평범한 일반 국가 기준으로 돌아간 거잖아요. 거기에 문제는 딱히 없지 않나 싶고…]

[이모리 : 서민들이 봤을 때 (선거에) 큰 영향은 없지 않나 싶어요. 국가 싸움에 대한 해결책을 조금 다르게 찾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일본에서 맞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시민도 있었습니다.

[오사카 시민 : 화제가 하나도 안됐어요. 사실인지 아닌지도 모르겠고. 한국 욕하는 일본 사람 10명 중 1명도 안 될 텐데… 정치 이벤트도 옳고 그름의 문제이지, 좋고 싫고의 문제는 아니잖아요.]

[오사카 시민 : 우리 아까까지 한국 소주 마셨어요. 일본 미디어 믿어도 좋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반한'을 넘어 '혐한'을 부추기는 일부 언론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도 나왔습니다.

[고지 : 반한 감정을 부추긴다고 해서 그게 지지율이 상승하는 것과 연결이 될까요? 매스컴에서 관계를 악화시키는 발언이나 정부의 방향에 저는 반대해요.]

장기적으로 일본에 큰 손실로 돌아올 것이라는 비판도 언론계에서 나왔습니다.

[모치즈키 이소코/도쿄신문 기자 : 일시적으로 내셔널리즘이 높아져 플러스가 된다 하더라도, 장기적으로 보면 주변국들 사이에서 고립되는 결과만 초래할 뿐입니다. 일본에 마이너스입니다.]

극우 매체가 만든 '정치 프레임'과 사뭇 다른 민심도 일본에는 공존하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 작가 : 유승민)

.

◆ 관련 리포트

[팩트체크] '일본 여행 안가기' 실제론 효과 없다? 따져보니…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81/NB11854481.html

이선화, 정철원, 배송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