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16946 0022019072353916946 04 0401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830758000 1563844895000

52명 탑승 佛잠수함 '뒤늦은 귀향'···실종 51년만에 발견

글자크기

프랑스 해군 ‘라 미네르브’호

1968년 52명 승조원 태우고 훈련 중 실종

중앙일보

출항하는 미네르바 잠수함.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68년 승조원 52명을 태우고 실종됐던 프랑스 해군 잠수함이 실종 51년 만에 발견됐다. 올해 초 실종자 가족들의 요구로 수색이 재개되면서다.

22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국방부는 이날 툴롱 해군기지에서 45㎞ 떨어진 지중해의 해저 2350m에서 1968년 실종된 해군 잠수함 ‘라 미네르브’(Minerve) 호의 선체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디젤·전기 추진방식의 잠수함 라 미네르브는 1968년 1월 17일 해군 승조원 52명을 태우고 악천후 속에서 훈련을 마치고 툴롱 기지로 귀환하던 중 프랑스 남부 툴룽항 인근 해안서 사라졌다.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 잠수함 승조원 중 생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 실종 직후 프랑스군은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일체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고, 사건은 미제로 남아있었다.

중앙일보

실종 51년만에 발견된 미르네바 잠수함의 승조원들.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가 올해 1월 프랑스 정부가 실종 군인 가족들의 요구를 수용해 수색을 재개했다. 플로렌스 팔리 프랑스 국방장관은 가족들의 요청으로 다시 한번 수색작업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프랑스는 자국 해군과 외국의 해양수색 전문가들을 모아 탐사를 진행했다. 특히 잠수함이 해저에서 폭발했을 것으로 가정한 뒤 당시의 충격으로 보이는 지진파 등의 데이터를 분석해 실종 위치를 특정했다.

중앙일보

해저 2350m 지점에서 발견된 미네르브호 잔해. [사진 오션 인피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6일에는 미국의 해양 탐사기업 ‘오션 인피니티’가 운용하는 해양탐사선 ‘시베드컨스트럭터’가 해당 위치에 도착했고 전문가들은 고성능 카메라가 달린 수중 드론(무인로봇)을 투입한 끝에 해저 2350m에서 잔해를 확인했다.

시베드컨스트럭터는 작년 11월에도 아르헨티나의 실종 잠수함 산후안을 대서양에서 탐지해낸 바 있다.

미네르바의 침몰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실종 당시 다른 선박 또는 잠수함과의 충돌, 탑재한 미사일이나 어뢰의 폭발, 산소공급장치훈련 중 이상 등의 가설이 제기됐다.

라 미네르브의 앙드레 포브 함장의 아들인 에르베포브는 “52명의 승조원은 버려져 있는 것과 다름없었는데 이제 정말 마음이 놓인다. 감격스럽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팔리 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이제 막 미르네르바를 발견했다” 며 “누구보다도 이 순간을 기다렸을 가족들이 떠오른다”고 적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