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51251 0092019081354351251 03 03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65669838000 1565669855000 related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6조2000억원↑...전년 동월比 6000억 확대

글자크기

1월~7월까지 가계대출 규모...24조2000억원

은행권대출,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가 원인

제2금융권, 주담대 규제로 전년比 5000억 축소

뉴시스

【서울=뉴시스】(사진=금융위원회 제공)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 = 지난달 전 금융권에 걸친 가계대출이 6조2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전세자금대출의 수요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13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7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 대비 6000억원 증가폭을 보였다.

또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조원 축소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7년 49조6000억원, 지난해 39조2000억원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둔화된 증가세를 보였다.

은행권은 지난달 가계대출이 5조8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과 전월 대비 각각 1조원과 4000억원 확대됐다.

대출항목별로 살펴보면 주택담보대출은 3조6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5000억원 증가한 모습이다. 이는 전세대출과 집단대출 등 전세자금대출 수요의 증가가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기타대출의 경우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2조2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5000억원 증가폭을 보였다.

반면 제2금융권은 주택담보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4000억원 증가폭에 그쳐 전년 동월 대비 5000억원 축소된 모습을 보였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1조4000억원 감소했지만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증가폭이 다소 확대됐으나 예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했다"며 "버팀목대출 은행 계상분을 제외할 경우는 오히려 예년보다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Juno22@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