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3618 0102019081554393618 04 0401001 6.0.9-release 10 서울신문 0

에베레스트 등반 허가 까다로워진다 “입산료 4000만원으로”

글자크기
서울신문

올해 11명의 사망 및 실종자를 낳은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 힐러리 스텝에 올려든 등반객들. 적어도 4명이 긴 줄에 대기하다 목숨을 잃은 것으로 파악된다.AFP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고도 8848m)를 오르려면 앞으로는 등반 경험이 많은 사람인가를 먼저 보여줘야 한다.

네팔 정부 패널위원회는 올해 들어서만 벌써 11명이 죽거나 실종된 이 봉우리를 오르려는 이들은 등반 경험을 갖췄는지, 적어도 6500m 이상 네팔의 봉우리들을 오른 경험이 있어야 하는 등 까다로운 자격 증명을 거치도록 정부에 권고했다고 영국 BBC 등이 15일 일제히 전했다. 사망 및 실종자 11명 가운데 9명은 네팔 쪽에서, 2명은 중국 티베트 쪽에서 발생했으며 4명은 이른바 정상 부근에 지나치게 많은 사람이 몰려 대기하다 목숨을 잃었다.

패널위원회는 또 에베레스트를 오르려는 이들은 3만 5000달러(약 4252만원) 이상의 입산료를 내야 하고 8000m 이상의 다른 봉우리들은 2만 달러(약 2430만원)를 내도록 했다. 아울러 등반해도 문제가 없다는 신체 검사 서류를 제출하고 경험 많은 가이드를 고용했는지 검사를 받아야 한다. 요게시 바타리 관광부 장관은 취재진에게 “법규를 개정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 우리 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영예롭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네팔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14좌 가운데 8좌를 거느리고 있으며 외국인 등반가들이 내는 입산료 등은 이 나라의 주요 외화 수입원이다.

정부 패널위원회는 관리들, 등반 전문가들, 등반회사 관계자들로 꾸려졌으며 1만 1000달러(약 1336만원)만 내면 별다른 등반 경험과 훈련을 받지 않고도 등반 허가를 남발해 인명 사고를 부른다는 비난이 쏟아져 만들어졌다. 네팔 정부는 올 시즌 381명의 등반 라이선스를 발급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