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4055 0012019081554394055 01 0101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65832900000 1565837172000 related

[속보] 문 대통령 "광복절 74주년,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다짐한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이제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만큼 자신감을 갖게 됐고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이루기 위한 국민적 역량이 커졌다. 우리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용광로에 불을 켜라 / 새나라의 심장에 / 철선을 뽑고 철근을 늘리고 철판을 펴자 / 시멘트와 철과 희망 위에 /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나라 세워가자”는 납북시인 김기림의 시 ‘새나라 송(頌)’의 한 구절을 인용했다. 문 대통령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나라’는 외세 침략과 지배에서 벗어난 신생독립국가가 가져야할 당연한 꿈이었다”며 “74년이 흐른 지금 우리는 세계 6대 제조강국, 세계 6대 수출강국의 당당한 경제력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아직 이루지 못했다. 아직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이며, 아직 분단돼있기 때문”이라며 ▲책임있는 경제강국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 ▲평화로 번영을 이루는 평화경제와 통일의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분단을 극복해낼 때 비로소 우리의 광복은 완성되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가 될 것”이라며 “오늘의 우리는 과거의 우리가 아니다. 오늘의 대한민국은 수많은 도전과 시련을 극복하며 더 강해지고 성숙해진 대한민국”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5번 언급됐다.

.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