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94224 1112019081554394224 02 0201001 6.0.10-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광복절 경축식, 15년만에 천안 독립기념관서 개최(종합)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74회 광복절을 맞아 올해 광복절 경축식이 15년 만에 충남 천안의 독립기념관에서 열렸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독립기념관에서 독립유공자와 5부 요인, 정재계 대표, 사회단체 대표, 주한 외교단 등 1,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경축식이 진행됐다. 광복절 정부 경축식이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올해 광복절 경축식 현장에선 최근 일본의 무역보복으로 인해 반일 분위기가 가득 채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경축식은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 갈 길’을 슬로건으로 진행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행사는 주요 인사들과 애국지사들의 동반 입장과 개회 공연, 국민의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 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서로 이뤄졌다. 독립유공자 포상도 진행됐다. 광복절 포상자 178명 중 애국지사 백운호 선생이 항일 비밀결사에 참여한 노고를 인정받아 직접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이와 함께 고(故) 김한정 지사의 증손, 고 홍재하 지사의 차남, 고 재갈관오 지사의 손이 대신해 포상을 받았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과 관련해 정부는 부품·소재 국산화 등을 통해 다른 어느 나라에도 종속되지 않으며 누구도 우리를 흔들 수 없는 경제 강국을 이뤄야 진정한 광복이 열린다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독립기념관 내 통일염원의 동산에서 미래세대를 대표한 광주 송우초등학교 4학년 학생 4명과 소안도 출신 독립유공자 후손 학생 2명이 타종 행사에 나섰다. 소안도는 전남 완도군 남쪽의 작은 섬이지만, 일제 강점기에 애국지사를 많이 배출한 섬으로 유명하다.

한편 이 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충남 천안의 독립기념관에서 열리는 광복절 정부 경축식에 참석해 애국선열의 넋을 기렸다.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경축식을 함께 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휴가로 인해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국당 황 대표는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한 뒤 천안시 동남구에 있는 유관순 열사 기념관도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