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84866 0032019082054484866 08 0801001 6.0.12-RELEASE 3 연합뉴스 0

"휴식 시간에 휴대전화 쓰면 쉬는 효과 거의 사라져"

글자크기

미 럿거스대 연구진 보고서

연합뉴스

스마트폰을 갖고 노는 어린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업무 도중 휴식 시간에 휴대전화를 사용하면 쉬는 효과가 거의 생기지 않고, 업무 수행 효율도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대 경영대학원의 테리 쿠르츠베르크 부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학술지 '행동 중독 저널(Journal of Behavioral Addictions)'에 발표했다.

19일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보도자료에 따르면 연구팀은 이 대학 재학생 414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전체 지원자에게 20개 문항으로 구성된 '워드 퍼즐' 문제를 주고 도중에 일부 학생들만 잠시 쉬게 했다. 휴식 시간을 가진 학생들에겐 휴대전화, 신문 광고전단, 컴퓨터 중에서 하나를 골라 일정 금액 내에서 물품을 구매하라고 했다.

그 결과, 휴대전화를 선택한 그룹의 정신력 고갈 수위가 가장 높았고, 휴식 후 문제를 푸는 능력도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 그룹은 휴식 후 남은 문제를 푸는 데 컴퓨터나 신문을 이용한 그룹보다 19%가량 긴 시간을 소모했다. 하지만 제대로 푼 문항 수는 다른 그룹보다 평균 22% 적었다.

휴대전화를 쓴 그룹의 문제 풀기 효율성과 속도는 전혀 휴식을 갖지 않은 학생들과 대동소이했다. 실제로 휴대전화를 쓴 그룹이 휴식 후에 푼 문항 수는, 쉬지 않은 학생들이 같은 시간에 푼 것보다 약간 많았다.

쿠르츠베르크 교수는 "틈이 날 때마다 휴대전화에 손을 대는 행동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아는 게 중요하다"라면서 "그런 행동은 주의력을 더 많이 분산해 다시 업무에 집중하는 걸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단지 휴대전화를 보기만 해도, 메시지를 열어 보고, 사람들과 연결하고, 재충전되는 정보에 접근하고 싶은 생각이 고개를 든다"면서 "휴대전화가 그런 자극을 주는 방법은 데스크톱 컴퓨터나 노트북 화면을 보는 것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che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