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14858 0722019082154514858 02 0201001 6.0.12-HOTFIX 72 JTBC 0 related

세균 바글바글…경기도 지하수 식수 절반 '못 먹는 물'

글자크기


[앵커]

학교나 복지시설 같은 공공장소에서 목 마를 때 종종, 식수대를 찾게 되죠. 믿고 마셨는데 경기도의 일부 식수대에서는 세균과 중금속, 대장균이 나왔습니다. 주로, 지하수를 끌어다 쓰는 곳들이 문제였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실험실 책상 위에 수질검사용 물통들이 가득 놓여있습니다.

경기도 어린이집과 학교, 노인복지관 등 공공시설에서 가져 온 먹는 물 시료입니다.

경기도가 식수대 물을 지하수에서 끌어 쓰는 공공시설 207곳에 대해 수질검사를 했더니 110곳은 수질이 기준 이하였습니다.

주로 어린이와 노인들이 이용하는 데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불소는 기준치의 최대 7배 넘게 나왔습니다.

유해 중금속인 비소가 기준치보다 많게는 8배가 나오거나 일반세균이 39배가 나온 곳도 있었습니다.

[최영우/경기 고양시 : 당연히 마셔도 되는 물인 줄 알았죠. 평소에도 식수대 많이 이용하는 편인데, 병균들이 나왔다고 하니까 좀 충격적이고…]

동물의 분뇨에 오염되면 나오는 분원성 대장균도 36곳에서 검출됐습니다.

[강재헌/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 장기간 마실 경우에는 중금속의 중독 위험이 높아지고, 대장균이 든 식수는 감염성 질환이나 신체에 여러 질병을…]

경기도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시설에 대해 사용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다음달 중순까지 2차 수질검사를 하고, 지하수 정화시설 설치 등 관련 대책도 마련할 방침입니다.

김도훈 기자 , 정상원, 김영석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