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9184 1112019082454569184 08 0802001 6.0.11-RELEASE 111 서울경제 0

서울서 3,000대 우버택시 달린다...韓 공략 속도 높이는 우버

글자크기

■ 택시호출 적극 마케팅

막강한 자금력 앞세워 파격 서비스

서울서 우버택시 3,000대로 늘어

■ 택시·스타트업과 협업

택시조합과 플랫폼택시 협의나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특별회원 가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3년 승차공유 ‘우버 엑스(X)’로 국내 진출을 위한 문을 두드렸다가 좌절을 맛본 우버가 6년 만에 한국 모빌리티 시장에서 기지개를 펴고 있다. 올해 4월 서울에서 시작한 택시 호출 서비스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데다 택시 조합·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시동을 걸고 있는 상황이다. 업계에선 국토교통부의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상생안)’의 세부 내용이 확정돼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불확실성이 사라지면 우버의 사업확대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한다.

◇마케팅 총공세에 우버택시 3,000대로 늘어 = 현재 우버가 국내에서 가장 공을 들이는 사업은 택시호출 서비스 ‘우버택시’다. 지난 4월 처음 출시됐을 때만 하더라도 우버택시를 불러도 잡기 힘들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최근엔 3,000대까지 규모를 확대했다. 3,000대는 모두 개인택시 기사들이며 아직 법인택시와의 협업은 시작하지 않았다.

택시 업계의 강한 반발을 불어왔던 승차공유 ‘우버X’와 달리 우버택시는 우버 플랫폼에서 택시를 부를 수 있도록 중개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택시기사들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우버가 빠르게 택시기사들을 끌어들일 수 있었던 배경은 적극적인 마케팅에 있다. 택시기사들은 우버택시를 시작할 때와 일정 횟수씩 우버 앱의 콜을 수락할 때마다 우버로부터 일정 금액을 받을 수 있다.

우버택시를 운행하는 한 택시기사는 “주변 택시기사들이 소개를 해줘 우버택시를 시작하게 됐다”라며 “카카오T와 티맵도 함께 하고 있지만 최근엔 우버쪽의 콜도 자주 받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 4월 출시부터 현재까지 4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우버택시를 처음 이용하면 운임의 50%, 이후부터는 탈 때마다 운임의 20%씩 할인 혜택을 제공 중이다.

◇택시조합·스타트업 협업 위해 문 두드려 = 우버가 국내에서 펼치는 모빌리티 서비스는 앞으로 계속 확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우버는 지난달 서울개인택시운송조합에 플랫폼 택시 파트너사 선정을 위한 제안서를 제출한 뒤 함께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 관계자는 “우버에서 택시 호출쪽도 프로모션을 제시하며 노력하고 있고 여러 유형으로 (사업을) 하기 위해 서로 입장을 전달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우버 등 모빌리티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오는 11~12월경 5,000명 규모의 플랫폼 택시를 3~4개 출범시키는 방향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우버가 서울개인택시조합과 플랫폼 택시를 출범하게 되면 중개 서비스를 넘어 ‘우버’ 브랜드를 디자인 등에 내걸 수 있는 가맹 서비스까지 확장하게 되는 셈이다.

스타트업과의 접점을 늘리기 위해 최근엔 코리 아스타트업포럼에 특별회원으로 가입하기도 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우아한형제들·비바리퍼블리카 등 유니콘(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 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1,000여개 기업들이 가입돼있는 국내 스타트업 대표 단체다. 우버는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공동기획 사업 등을 추진할 수 있는 특별회원 자격이다.

◇택시부터 음식까지 ‘카풀’ 빼고 다해 = 우버는 현재 호출 서비스인 우버택시 이외에도 외국인용 택시 ‘인터내셔널 택시’와 고급 택시 서비스 ‘우버블랙’, 교통 약자를 지원하는 ‘우버 어시스트’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음식 배달 서비스인 ‘우버이츠’도 출범 2주년을 맞기도 했다.

다만 다양한 사업에 더해 택시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확대까지 모색하고 있지만 막상 본래 서비스인 승차공유는 다시 운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선 카풀(승차공유)을 출퇴근 2시간으로만 제한하는 법안이 마련되면서 카풀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토종 모빌리티 업체들을 위협하는 글로벌 업체라는 인식도 극복해야 할 요소다. 실제로 국내 모빌리티 스타트업들은 정부의 상생안 마련 이후 우버가 막대한 자금력으로 시장을 장악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한 모빌리티 업체 관계자는 “상생안이 오히려 규제의 불확실성을 없애주면서 자금력이 있는 우버가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라며 “스타트업 입장에선 대기업들이 주도하는 판에 끼어들어가기 어려운 환경”이라고 말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