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569455 0232019082454569455 08 0801001 6.0.12-HOTFIX 23 아시아경제 0

우버의 꼼수…가짜 '안전운행 수수료'로 5억弗 챙겨

글자크기

별다른 추가 안전조치 없이 승객에게 수수료 부과

1회 운영당 1달러 이상 부과…순이익 5억달러 챙겨

현재는 예약비로 명목 바뀐채 남아있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승차공유(카풀) 업체 우버가 안전운행 수수료를 1달러씩 부과했지만 정작 안전 관련해서는 사용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명목만 내세운 수수료를 거둬들여 5억달러(약 6000억원) 이상의 수익을 남겼다는 비판이다.


23일(현지시간) 더버지 등 외신들은 마이크 아이작 뉴욕타임즈 기자의 책 '우버와의 싸움'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책에 따르면 우버는 지난 2014년부터 '안전운행 수수료'를 부과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는 이윤을 노린 연극에 불과했다. 당시 우버는 보험과 운전기사 신원조회 등에 필요한 비용이 점차 늘어나고 있었다. 때문에 매번 1달러의 순수한 이윤을 추가하기 위해 이 같은 명목의 수수료를 마련했다는 주장이다. 수수료는 지역마다 다르게 책정됐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1.35달러, 필라델피아에서는 1.25, 로스앤젤레스에서는 1.65달러 등의 식이다. 이렇게 거둔 수수료만 5억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우버는 수수료를 받은 이후에도 운전자를 상대로 지문 조회 등의 신원 검증을 제대로 하지는 않았다. 기사 대상 짧은 동영상 안전교육 프로그램 정도만 운영했을 뿐이다. 911센터에 긴급전화를 거는 안전 기능들을 애플리케이션(앱)에 추가된 것도 몇년 지난 뒤에서였다. 우버의 한 전(前) 직원은 "우버 운행이 단순히 더 안전하다고 말하기만 하면서 마진을 늘릴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우버 대변인은 이 부분에 대해 어떠한 응답도 하지 않았다.


한편 지난 2016년 우버는 미국 연방법원 캘리포니아 북부지법에 안전운행 수수료 부당 청구 및 과대 안전 광고 문제로 2건의 집단 소송에 휘말렸다. 이후 회사 측의 잘못을 인정하고 승객 2500만명에게 2850만달러를 배상하기로 했다. 또한 과장 광고로 간주될 수 있는 '도로에서 가장 안전한 운행', '안전의 황금률'과 같은 표현을 삭제하기로 했다. 안전운행 수수료의 명칭도 역시 예약비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