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5601 0012019091154945601 04 0403001 6.0.12-RELEASE 1 경향신문 0

존 볼턴 "내가 사임한 것" 트럼프 '해임' 트윗에 반박

글자크기


경향신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서 10일(현지시간) 경질된 존 볼턴은 자신이 먼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임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트위터에 전격적으로 밝힌 것처럼 트럼프에게 해임된 게 아니라 스스로 사임했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날 볼턴이 자사 취재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분명히 해두자. 내가 사임했다. 어젯밤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볼턴은 “머지 않아 때가 되면 발언권을 갖겠지만 사임에 대해선 여러분에게 사실을 밝혔다. 나의 유일한 관심사는 미국 국가안보다”라고 주장했다. 볼턴은 뉴욕타임스에도 문자메시지를 보내 사임이 자신의 결단에 의한 것이지 대통령에 의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젯밤 그가 묻지 않았는데 (내가) 제안했고, 하룻밤 자면서 생각한 뒤 오늘 아침 그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볼턴은 트위터에도 스스로 사임했다며 트럼프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앞서 트럼프는 트위터에 “어젯밤 존 볼턴에게 그의 근무가 백악관에서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알렸다”면서 여러 사안에서의 견해 차이 때문에 “존에게 사임을 요구했다”고 적었다. 그러자 볼턴은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어젯밤 사임을 제안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이야기해보자’라고 말했다”고 썼다.

임명 이래 줄곧 경질설, 불화설이 나돌던 볼턴이 물러나는 순간까지 언론과 대중을 상대로 ‘경질 경위’를 설명하고 나선 것은, 마지막 체면을 지키려는 몸부림일 수 있다. 외교안보 주요 인사들과의 불화가 아닌 ‘국가안보에 대한 정책적 차이’ 때문에 벌어진 일임을 강조하는 것으로도 보인다.

경향신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임이냐, 사임이냐를 둘러싼 트럼프와 볼턴의 주장은 상반되지만, 일치하는 부분도 있다. 바로 ‘어젯밤’이라는 시점이다. 9일 밤 트럼프가 볼턴 경질을 전격 결정하게 만들었거나 혹은 볼턴이 박차고 나오게 만든 모종의 계기가 있었다는 뜻이다.

실제로 볼턴이 백악관을 떠난다는 최종 결정이 매우 급박하게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정황이 있다. 볼턴은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함께 낮 1시30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열릴 국제테러리즘 대책 브리핑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 일정은 언론에도 이미 공지됐었다. 그런데 트럼프는 브리핑 2시간도 남지 않은 시점인 오전 11시58분쯤 볼턴 경질 사실을 공개했다.

결국 볼턴은 브리핑룸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볼턴과 줄곧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폼페이오 장관은 ‘볼턴은 이제 행정부에 있지 않게 됐다. 이것은 당신에게도 뉴스인가?’라는 질문에 “나는 절대 놀라지 않는다”고 답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