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48319 0092019091154948319 01 0104001 6.0.12-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장제원 "아들 '피의사실 공표' 도 넘어…검찰에 고발 조치"

글자크기

"피해자 전화번호, 합의금 액수까지 언론에 유포"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2019.04.23.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자신의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의 음주운전 사고와 관련, "경찰의 수사 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가 도를 넘고 있다"라며 검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찰로부터 유출되지 않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사실들이 언론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음주사고는 분명히 국민적으로 지탄받아야 할 범죄다. 제 아들은 반드시 자신의 잘못에 상응하는 벌을 달게 받아야 한다"라며 "경찰이 악의적 여론조성을 위해 수사 과정에서 얻은 정보를 무차별 유출하고 수시로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행위 또한 피의자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했다.

장 의원은 "사건 이후, 피해자의 1차 진술 전부, 심지어 피해자의 전화번호, 자신이 운전자라고 나선 20대 남성의 전화번호와 운영가게, CCTV 유출, 피해자와의 합의금 액수까지 경찰 외에 누구도 알 수 없는 사실이 언론에 유포됐다"라며 "피의자들과 피해자의 인권이 심각하게 유린되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상을 초월하는 경찰의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 검찰에 고발조치하겠다"라며 "경찰은 수사정보 유출과 피의사실 공표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jab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