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992757 0432019091554992757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related

새벽 배송 급성장한 만큼…'과대 포장' 쓰레기도 급증

글자크기

<앵커>

물건을 주문하면 현관문 앞으로 가져다주는 배송 서비스, 편리해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포장이 상당히 과합니다. 터무니없이 큰 상자 하나에 제품이 달랑 한 개 들어있는데 재활용도 안 되는 쓰레기가 어마어마하게 나와서 문제입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새벽 배송 업체에서 주문한 상품 4개가 상자에 각각 하나씩 담겨 도착했습니다.

냉동식품, 과일, 유제품 등이 상품보다 최소 3배 이상 큰 상자에 담겨 있습니다.

빈 공간에 두유와 즉석밥을 스무 개 가까이 채우고도 공간이 남습니다.

포장용 테이프도 과하게 사용됐습니다.

종이상자에 부착된 보냉재도 문제입니다.

보냉재 대부분이 재활용이 불가능한 재질인데, 이처럼 떼어내지 않고 그대로 버리게 되면 종이 포장재의 재활용이 불가능합니다.

이렇다 보니 1인 가구가 많은 오피스텔에서는 포장용 박스와 부자재 등이 쏟아져 나옵니다.

[오피스텔 관계자 : 지금 이 양은 4일 정도에 나오는 양이고, 일주일 정도 쌓인다고 생각할 때는 제 키 높이 만큼….]

새벽 배송 시장규모는 2015년 100억 원에서 지난해 4천억 원으로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신선식품이 주류를 이루기 때문에 포장 쓰레기 발생량은 계속 증가 추세입니다.

하지만 정부 대책은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 정도로 소극적입니다.

[김미화/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 업체에서 자율적으로 하라 이런 것들은 안 맞는 것 같고, 수거 해서 가져가서 재이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포장지를 만들어내는 것이 필요합니다.]

환경부는 쓰레기를 줄이겠다며 대형마트 속비닐 사용을 금지하고 자율포장대도 없애기로 했는데, 정작 배송 시장에서는 여전히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종태, VJ : 신소영)
박찬범 기자(cbcb@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기사 모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 수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