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09768 0032019091655009768 01 0107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잇단 물의에…非외교관출신 공관장 내정자 별도 교육

글자크기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최근 특임 공관장(직업외교관 출신이 아님에도 특별히 임명된 공관장)이 잇따라 물의를 빚으면서 외교부가 비 외교관 출신으로 공관장에 내정된 이들에 대해 별도 교육을 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이번 추계 공관장 인사 때부터 특임 공관장 내정자에 대해선 현장 투입 전 별도 교육 프로그램이 마련될 예정"이라며 "재외공관 운영에 대해 여러 지식이 부족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공관장 내정자는 총 3주에 걸쳐 교육을 받는데, 특임 공관장 내정자들은 이에 앞서 이틀간 별도 교육을 소화해야 한다.

교육 내용은 예산 등 공관 운영에 관한 일반적 사항부터 갑질 및 성비위 예방 관련 사항까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탁금지법을 위반하고 부하 직원에게 폭언 등 갑질을 한 혐의로 기업인 출신의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와 산업통상자원부 출신의 도경환 전 주말레이시아 대사가 각각 해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외교부는 직업외교관이 아닌 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 학자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을 공관장으로 임명하는 특임 공관장 비율을 최대 30%까지 늘리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