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7171 0722019091655017171 01 0101001 6.0.15-RELEASE 72 JTBC 0 related

황교안, '제1야당 대표 초유의 삭발'…"비장" vs "정쟁용"

글자크기


[앵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늘(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습니다. 그동안 제1야당 대표가 삭발을 한 사례는 없었습니다. 한국당은 "비장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평가했지만, 민주당은 "존재감을 확인하기 위한 삭발"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와 함께 등장합니다.

겉옷과 안경을 차례대로 벗고, 현역 의원들과 당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곧바로 삭발에 들어갑니다.

7분 만에 끝난 삭발 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조국 장관을 향한 메시지도 내놓았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으라.]

삭발식에 앞서, 이 자리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한 우려와 걱정의 말을 전하기 위해서였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을 파면하십시오. 국민의 뜻에 반합니다.]

[강기정/청와대 정무수석 : 대통령이 삭발은 하지 말기를 염려하고 계시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우리 투쟁의 비장함을 표시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은 "정쟁을 위한,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깎아내렸습니다.

대안정치연대도 "철 지난 구시대적 방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한울 기자 , 손준수, 조용희, 지윤정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