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8357 0092019091755038357 02 0202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8705556000 1568705574000 related

박근혜, 어깨 수술 석달 치료…VIP병실 입원비만 3억

글자크기

초반 8주긴 재활 중요, 한쪽 팔만 사용

8주후 입원 기간 결정…"3개월쯤 예상"

입원비 하루 327만원…보호자 유영하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 16일 오전 입원을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도착, 휠체어로 이동하고 있다. 2019.09.16.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고가혜 기자 = 박근혜(67) 전 대통령이 약 3시간에 걸친 어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병원 측은 수술 이후 약 3개월의 재활이 필요하다고 밝힌 상태다. 박 대통령은 이 기간 동안 입원생활을 하며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의 수술 집도를 맡은 김양수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17일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은 왼쪽 어깨에 회전근개 힘줄 중 극상근 파열, 이두근 부분 파열, 이른바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동결견, 관절염까지 총 4가지 복합 병명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신마취 후 파열된 인대를 봉합하고 유착된 관절주머니를 이완하는 수술을 진행했으며, 관절염에 대해서는 어깨에 카메라를 넣어서 하는 관절경 수술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수술로 인한 통증은 이날과 18일 사이 점점 사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8주간 집중 재활 치료를 받는다.

김 교수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수술 이후 통증 약물치료와 함께 첫 4주간 지속적수동운동기구(CPM)를 착용해 저절로 관절을 움직이는 수동적 운동을 하고, 이후 4주는 스스로 관절을 움직이는 능동적 운동을 하며 재활한다.

김 교수는 "이 8주 간 수술한 팔을 사용하면 안 되는데, (박 전 대통령이) 반대편 어깨도 문제가 있어 아침에 주사치료를 했다"면서 "경과를 봐야겠지만 수술한 10명 중 5명은 반대편 팔도 이완돼 같이 수술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초반 8주가 무사히 지나면 좀 더 활동적인 운동도 가능하다. 이후 의료진 판단으로 전체 입원기간을 결정하게 된다.

김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이 수술 후 일상생활이 가능한 수준으로 회복하기까지 총 3개월 정도가 걸릴 것이라는 소견을 밝혔다. 다만 그는 "3개월 후면 일상생활은 가능하나 6개월~1년까지는 회복기간이 필요하다"면서 "다만 관절염은 (수술 후에도) 계속 가지고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저녁에는 생수와 죽을 먹고, 18일부터는 일반 환자실과 똑같이 식사를 하게 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지난 1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입원한 서울성모병원 21층 VIP병동 중간문이 열리고 있다. 중간 문 앞에는 병원 보안팀 직원들이 외부인 출입을 막고 있다. 2019.09.16. gahye_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이 병원 VIP병실 중 57평짜리 병실에 입원을 했는데, 비용은 하루 327만원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1개월을 30일로 따졌을 때 3개월이면 입원비용으로만 약 2억9000만원이 드는 것이다. 그 절반인 27평 크기의 병실에 대한 입원비용은 하루 167만원이다.

병원 측은 이날 브리핑에서 치료비 및 입원비를 모두 박 전 대통령 본인이 부담한다고 밝혔다. 다만 병원 측은 이에 대해 "원래 외래진료는 본인 부담이라는 의미이고 본인이 낸다는 걸 들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원론적 차원의 설명이었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입원 기간 끝나면 결제를 할텐데, 보호자는 유영하 변호사로 돼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일반특실 30여개가 있는 제1병동과 VIP병실 9개가 마련된 제2병동으로 나뉘어 있는 21층에 머물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어깨 수술을 위해 서울 성모병원에 입원했다. 그간 서울구치소는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의사의 초빙 진료, 외부 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 치료를 진행해 왔으나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정밀 검사결과 수술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이 나온데 따른 조처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일 허리 통증 심화 등을 이유로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검찰은 지난 9일 형 집행정지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지난 4월에도 측근 유영하(57) 변호사를 통해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을 호소하며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gahye_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