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29749 0032019092255129749 08 0801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갤폴드 써보니…"'접는 태블릿' 매력 크지만 완성도는 '글쎄'"

글자크기

화면주름은 무난하지만 쓰는 내내 손톱에도 손상 걱정…'2세대'에 기대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며칠간 써본 첫인상은 '접는 태블릿'을 충실히 구현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갤럭시 폴드로 재생한 동영상
[촬영 채새롬]



펼쳤을 때 7.3인치 대화면으로, 기자가 가진 소형 태블릿 아이패드 미니(7.9인치)를 거의 모든 측면에서 대체할 수 있었다.

16대 9 화면비인 최신 스마트폰에서는 전자책이나 디지털 신문을 보기 어려웠는데, 4.2대 3 화면비인 메인 디스플레이에서는 크게 확대하지 않고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때문에 유튜브나 넷플릭스에서 동영상을 재생했을 때는 오히려 전면을 꽉 채우는 최신 갤럭시노트10처럼 몰입감을 주지는 않는다.

연합뉴스

갤럭시 폴드 '멀티 액티브 윈도'
[촬영 채새롬]



기존 스마트폰과 구분되는 멀티태스킹 기능도 유용했다.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을 통해 앱을 3분할까지 사용할 수 있는데, 다음 달 휴가를 알아보기 위해 한 번에 두 개의 비행기표 예약 사이트를 띄워놓고 캘린더까지 함께 보니 비교가 쉬워 원하는 결과를 금세 찾을 수 있었다.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을 여러 시간 사용했지만, 배터리도 기존 스마트폰보다 더 오래가는 느낌이다.

다만 리니지M 등 일부 게임은 아직 최적화 작업이 덜 끝난 탓에 멀티 액티브 윈도를 지원하지 않아서 게임과 함께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것은 어려웠다.

삼성전자는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사용자가 많은 앱을 중심으로 최적화돼 있고 향후에도 앱 최적화 작업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펼친 디스플레이 가운데 접히는 부분에는 주름이 보이지만, 소재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평소 사용할 때 신경이 쓰이지 않는 수준이다. 흰색 바탕화면에서 보더라도 정면으로 보면 거의 눈에 띄지 않고, 대각선 방향으로 봤을 때 일부 각도에서만 보이는 정도다.

실제 사용해 보니 가운데 주름이 주는 시각적인 방해보다는, 접히는 부분 주름이 있는 곳을 만졌을 때 촉감이 물렁물렁해서 느껴지는 어색함이 더 컸다. 기존 스마트폰처럼 유리로 덮여있는 것이 아니라 필름층을 쌓아놓은 것이어서 덜 견고한 느낌을 준다. 사용하면서도 혹시 손톱으로 잘못 눌러 자국이 생기지 않을지 전전긍긍해야 했다.

연합뉴스

갤럭시 화면 접은 화면
[촬영 채새롬]



전반적으로 펼친 상황에서는 디스플레이의 취약성 걱정 외에는 대체로 만족할만한 사용 경험을 제공하지만, 접어서 휴대폰 크기로 사용했을 때는 딱히 이점을 느끼지 못했다.

우선 커버 디스플레이가 4.6인치이지만 좁고 긴 형태인 데다 화면을 제외한 베젤도 너무 커 어색하다. 작은 화면에서 전화를 걸고 받는 데에는 문제가 없지만, 문자만 치려고 해도 키보드 간격이 좁아 오타가 계속 난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보던 앱이 펼쳤을 때 메인 디스플레이에서 그대로 구현되는 연동성은 감탄스럽지만, 사실 커버 디스플레이는 거의 쓰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두꺼워도 폭이 좁아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에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한 손으로 기존 휴대폰처럼 셀피를 찍거나 앱을 이용하면서 쓰기에는 확연히 무겁다. '생폰'으로 쓰지 않고 케이스를 끼운다면 부담 없이 들고 다니기는 더 어려울 것 같다.

200만원이 넘는 고가임에도 방수, 방진이 지원되지 않고, S펜이 지원되지 않아 대화면의 이점을 더 활용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게 느껴진다.

첫 '폴더블 디스플레이' 제품이라는 새로운 폼팩터를 써보는 재미는 충분하지만, 하드웨어와 사용자 경험 면에서 모두 더욱 개선된 2세대를 기대하게 하는 제품이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