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139707 0022019092255139707 03 0309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49138324 related

한국은 이미 상용화됐는데…스위스선 “5G 전자파 위험” 반대

글자크기
중앙일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수도 베른에 있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수천 명이 모여 5G 안테나 설치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구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5G 안테나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건강에 해롭다는 주장이 나오면서다.

2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스위스 수도 베른에 있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수천 명이 모여 5G 안테나 설치 반대 집회를 열었다. 시민들은 ‘스톱 5G’, ‘보이콧 5G’ 등의 손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석했다.

스위스 일부 전문가들은 5G 안테나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이전 이동통신 기술과 비교해 인간의 건강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지적한다. 스위스의사협회(FMH)도 5G 기술에 대한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5G의 안전성을 확인할 때까지 기술 도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서명운동도 진행되고 있다. 스위스에선 10만명이 서명할 경우 안건을 국민투표에 부칠 수 있다.

중앙일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수도 베른에 있는 국회의사당 앞에서 수천 명이 모여 5G 안테나 설치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 2월 스위스텔레콤 등 3개 대형 이동통신업체에 5G 주파수를 할당하고 상용화 서비스 준비에 착수했다. 스위스 전국에는 현재 334개의 5G 안테나 기지국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제네바, 보, 프리부르, 뇌샤텔 등 일부 주(州)에선 시민들의 온라인 청원에 5G 기지국 건설이 연기됐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등 일부에선 5G 전자파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연구 결과는 이르면 올해 말 공개될 예정이다.

유럽에서는 프랑스 남부에 있는 소국 모나코가 지난 7월 중국 화웨이 기술을 기반으로 가장 먼저 5G 이동통신 서비스 개시를 선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