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4997 0232019101155534997 02 0201001 6.0.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3204111 related

윤석열 별장접대 의혹에 김어준 "윤중천 그런 주장 한 건 사실…취재 결과 접대 없었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아시아경제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한겨레21 보도와 관련해 김어준이 "취재 결과 접대는 없었다"고 밝혔다.


김어준은 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한겨레21' 기사를 언급하며 "'윤중천 성접대'로 시끄러웠던 당시 언론에 보도되지는 않았지만 저도 (관련 내용을) 접하긴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한겨레 보도대로 윤중천 씨가 그런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검찰 수사단이 이 사안을 충분히 조사했는가에 대해 의혹을 제기할만했던 것도 사실이다. 한겨레는 그 (수사)과정이 충분했는가에 대한 문제 제기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어준은 '윤석열 별장접대 의혹'에 대해 "결론이 중요하다"며 "제가 당시 별도로 취재한 바로는 접대가 없었다. 청와대도 인사 검증 과정에서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한다. 제 취재로는 윤중천 씨가 거짓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한겨레21은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조사단)이 지난해 말부터 김학의 사건을 재조사하는 과정에서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 씨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란 이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단은 윤 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고, 강원도 원주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도 보고서에 담았으나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검찰수사단'이 사실 확인 노력 없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은 "완전히 허위사실"이라며 "검찰총장은 윤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고,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