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8758 0022019101555598758 04 0401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0

집에서 조카 돌보던 흑인여성 오인 사살한 백인 경찰관 사직

글자크기
중앙일보

미국 텍사스에서 경찰관의 총에 맞아 숨진 제퍼슨의 생전 모습. [사진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잘못된 신고를 받고 가정집에 들어가 조카와 비디오게임을 하며 놀아주던 흑인 여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백인 경찰관이 사임했다.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경찰국의 에드 크라우스 임시국장은 오인 총격 사건과 관련해 애런 딘 경관과의 고용계약을 종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NBC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경찰에 몸담아온 딘은 경찰 측이 해고 통지를 하기 전 사직서를 제출했다.

크라우스는 "해당 경관이 사임하지 않았다면 우리가 그를 해고하려 했다"고 말했다.

오인 총격 사건은 지난 12일 오전에 일어났다.

8살 난 조카와 침실에서 게임을 하던 흑인 여성 아타티아나 제퍼슨(28)은 딘이 쏜 총에 맞고 숨졌다.

딘은 제퍼슨의 집 문이 열려 있다는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뒤뜰에서 어두운 집 주변을 살피다 집안으로 들어간 딘은 비디오 게임기를 들고 있던 제퍼슨에게 손을 들라고 소리치고는 곧바로 방아쇠를 당겼다.

제퍼슨과 비디오 게임을 하던 조카도 침실에 있었다.

제퍼슨의 가족은 언론에 "이 경찰관은 살인 행위를 저질렀다"며 "해당 경관은 응당 체포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형을 총격 살해한 전직 경찰관 앰버 가이거와 '용서의 포옹'하는 브랜트 진. [로이터=연합뉴스]


이 사건은 지난해 텍사스 댈러스에서 흑인 남성 회계사 보텀 진(26)이 사살된 일과 유사하다고 미 언론은 보도했다.

백인 여성 경찰관 엠버 가이거(31)는 당시 위층 아파트를 자기 집으로 착각하고 들어갔다가 진을 침입자로 오인해 총을 쐈다.

가이거는 경찰에서 해고됐고 지난달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년 형을 받았다.

지난 2일 텍사스주 연방지방법원에서는 피해자 동생인 브랜트 진이 가이거에게 '용서의 포옹'을 해 미국 사회에 감동을 주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