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4602 0032019101755664602 01 0103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42407116 related

김연철, 北 남북축구 생중계 거부에 "매우 실망스럽다"(종합)

글자크기

"남북관계 소강국면 반영한 측면…무관중 개최, 나름의 공정성 조치라는 해석도"

"北, 방역협력 통지문에 무반응…국제기구·NGO와 협력할 계획"

연합뉴스

답변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7일 평양에서 열린 월드컵 축구 남북 예선전이 중계 없이 열린 데 대해 "매우 실망스럽다"며 북한을 향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감에서 '통일부 장관은 그러한 북한의 태도를 비판해야 하는 것 아니냐. 대단히 실망했다 정도는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의 질책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장관은 한국당 유기준 의원의 '무관중 축구'에 대한 입장 요구에 "통일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북한이 관중도, 중계도 없이 축구 경기를 진행한 배경에 대해 "중계권료와 입장권(수익)을 포기한 것은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남북관계의 소강 국면을 반영한 측면이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특히 북한이 무관중 상태로 경기를 연 것과 관련해 "(남측) 응원단을 받지 않은 상황에서 자기들 나름대로 공정성의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한 남북 간 방역 협력 체계와 관련해서는 "북측에 방역 협력 통지문을 보냈으나 아직 북측의 반응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기구를 통해 (남북이) 협력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 보겠다"며 "방역 협력에 관심을 가진 국내외 NGO(비정부기구)와도 협력할 수 있다면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