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89868 0022019101855689868 04 0404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 이집트 나일강변 고대 도시에서 채색 목관 20여개 발견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집트 유물부는 16일 "20여 개의 목관이 룩소르 남부의 소도시 아사시프 네크로폴리스에서 나왔다"며 "최근 고고학적 발견 중 가장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고대 목관들은 채색 그림이 그려져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개가 넘는 고대 이집트 목관들이 나일강 유역에서 무더기로 발견됐다.

이집트 고대유물부는 지난 15일 트위터에 나일강 서안의 아사시프 고분군에서 "온전하면서 완전히 밀폐된 관들이 발견됐다"며 관련 사진들을 공개했다. 시간이 많이 지났음에도 정교한 조각은 물론 다채로운 색깔도 고스란히 남아있다. 고대유물부는 "가장 거대하고 중요한" 고고학적 발견 중 하나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대유물부는 연대를 파악할 수 있는 시기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관들이 발견된 장소가 한때 고대 도시 테베의 일부였던 것으로 보고 시기를 추정하고 있다. 테베는 고대 이집트 왕실의 수도로 초기 유적들은 기원전 2081년∼기원전 1939년 사이에 존재했던 11번째 왕조까지 역사가 거슬러 올라간다고 WP는 전했다. 이집트 정부는 발견된 관들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를 오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이집트는 유물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주에는 고고학자들이 '왕들의 계곡'에서 무덤을 꾸미는 데 쓰였던 장례용 가구 제조·처리 작업장 30곳을 발견했다. 왕들의 계곡은 고대 이집트의 최고 통치자였던 파라오(18대∼20대)가 죽은 뒤 묻힌 매장지다.

이곳에서 연구원들은 도자기와 금속을 생산하는 가마도 발견했다. 가마에서는 은반지와 금박지 같은 물건들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기원전 1539년 ∼ 기원전 1292년에 존재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이 작업장들이 이집트 왕실에서 쓰던 관과 당시 근로자들의 일상생활 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커다란 무덤 내부에서 발견된 관은 두 겹으로 쌓여있다.

최정동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