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368 0042019102055711368 01 0101001 6.0.16-HOTFIX 4 YTN 0 related

"내 차도 혹시?"...화재위험 BMW 2천 대, 리콜 안 받고 중고거래

글자크기

국토부, "성능 상태 기록부에 리콜 대상 명시"

구입 전 리콜 이행 확인 안 돼…뒤늦게 현황 파악


[앵커]
지난해 BMW 화재 사태 이후 정부가 긴급 리콜 조치를 발표하면서 해당 차량의 중고차 유통도 관리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YTN 취재 결과 리콜 대상 BMW 차량 5대 가운데 1대는 리콜을 받지 않은 채 중고거래가 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천 대에 달하는 차량이 여전히 화재 위험을 안고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지난해 8월) :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안전진단 결과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 차량에 대해서는 구입과 매매를 자제해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지난해 8월, 잇단 BMW 차량 화재에 불안한 여론이 들끓자, 정부는 부랴부랴 화재 위험이 있는 BMW 중고차의 유통을 막겠다고 나섰습니다.

문제의 차종은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알리고, 중고차 매매업자는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를 받은 차량만 판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정부 발표 이후 지난달까지, 실제 전국의 리콜 대상 BMW 중고 차량의 판매 현황을 살펴봤더니, 판매된 해당 차종 만 27대 가운데 리콜 조치를 이행하지 않고 판매된 차량이 5대 가운데 1대꼴인 2천 89대에 달했습니다

중고차 구입 전 차대번호를 조회해봤자, 리콜 대상인지만 확인할 수 있을 뿐, 리콜 조치를 받았는지를 알 수 있는 장치는 없었던 겁니다.

유통 관리를 하겠다던 국토교통부는 문제 차종의 중고차 판매 현황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다가, 관련 문의를 받고서야 BMW를 통해 리콜 조치 이행 차량에 대한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국토교통부 중고차 매매 담당자 : 서식에 리콜 대상 여부와 리콜 이행 여부 항목을 추가해서, 이 서식 개정된 게 시행되면 리콜 대상 여부나 이행 여부를 고지를 받게끔 개선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연말까지는 보완책을 마련해 소비자가 리콜 이행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이지만, 뒤늦은 조치라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임종성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결국 허술한 관리 탓에 다섯 대 중 한 대가 화재 위험을 안은 채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 지금이라도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와 업체의 허술한 조치에 화재 위험에 노출된 2천 대의 차량이 지금도 도로를 달리고 있습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