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5931 0012019102355785931 04 0402002 6.0.16-HOTFIX 1 경향신문 53046500

홍콩 시위 촉발한 살인범 찬퉁카이, 홍콩인들에 “죄송하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용의자 찬퉁카이(가운데)가 23일 출소해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홍콩인들에게 사과하고 대만으로 가 죄에 대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홍콩|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의 ‘범죄인 인도 조례’(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살인 용의자가 23일 출소해 홍콩인들에게 사과하고 스스로 대만으로 가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성도일보와 홍콩01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찬퉁카이(陳同佳)는 픽욱(壁屋)교도소에서 출소한 직후 취재진에 “용서받을 수 없는 잘못을 저질러 큰 상처를 준 데 대해 마음 깊이 책임을 느낀다”면서 “대만으로 가서 저지른 죄에 대해 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또 사회와 홍콩인들을 향해 “죄송하다”면서 용서를 구했다. 그는 대만행 비행기표를 구입했는지, 대만행 결정이 정치카드로 이용되고 있지 않는 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현장을 떠났다.

찬퉁카이(20)는 지난해 2월 대만에서 함께 여행 중이던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홍콩으로 도망쳤다. 홍콩은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어 영외에서 발생한 범죄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않는다. 찬퉁카이에게 적용된 것은 여자친구의 돈을 훔쳤다는 절도와 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뿐이었고, 재판 결과 29개월의 징역형이 선고됐다.

홍콩 정부는 찬퉁카이를 대만으로 인도하길 원했지만, 대만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아 이를 실행할 수 없었다. 이에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 등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송환법’을 추진했다.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는 비판이 일었고, 20주 넘는 대규모 시위 사태로 이어졌다.

찬퉁카이는 형기 만료로 석방되기 직전 대만으로 가서 살인 범죄에 대해 자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찬퉁카이의 대만 인도를 둘러싸고 대만과 홍콩 간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 찬퉁카이의 인수를 거부하던 대만 정부가 입장을 바꿔 홍콩으로 와서 살인범을 데려가겠다고 밝혔지만 홍콩 정부는 대만에는 그런 요청을 할 권한이 없다며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대만 대륙위원회의 추추이정(邱垂正) 대변인은 2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정부에 서한을 보내 찬퉁카이와 그의 범죄 자백서를 인수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홍콩 정부가 이 사건을 다루지 않겠다면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우리가 이를 다룰 것”이라며 “내일 우리 경찰이 홍콩에 가서 그를 인수해 데려와 죗값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23일 오전 성명을 통해 대만에는 찬퉁카이의 송환을 요청할 권한이 없다면서 그런 요청은 “홍콩의 사법권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며, 전적으로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찬퉁카이 송환의 근거법인 범죄인 인도 조례는 이날 홍콩 의회인 입법회 본회의에서 공식 폐기된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