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0550 0242019102355790550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홍준표 “文대통령, 달라질 기미 보이지 않아”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광화문 집회에 참가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3일 ‘조국 사퇴’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바 있다.

이데일리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 전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10월 25일 오후 7시 광화문 집회에 다시 참가하기로 했다. 조국 사태 이후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달라질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고 야당도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믿을 곳은 분노한 민심밖에 없어 보인다. 그래서 다시 한번 광화문의 함성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는 기회를 우리는 가져야 한다. 25일 오후 7시 퇴근 후 불금의 밤을 다시 광화문 광장에서 외쳐 보자”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후에도 광화문과 서초동에서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광화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퇴진, 서초동에서는 검찰개혁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주말에도 장외투쟁을 이어간다. 단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25일에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을 맡은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를 연다. 홍 전 대표는 이 집회에 참석한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