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5094 0242019102355795094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related

전해철 "법무장관, 대안 없다면 마다않겠다"…검증에도 자신감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 후임자로 거론됐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다른 대안이 없고 필요하다면 마다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당초 후임 장관설이 나돌자 “총선에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는 전 의원(안산상록갑)은 23일 경기도의회 민주당이 주최한 정치아카데미 행사 특강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장관 후보) 검증동의서를 내거나 최종 후보가 된 적이 없으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개혁 위중함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라면 마다치 않겠다”고 말했다. 장관 후보로 지명된다면 굳이 사양치 않겠다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전 의원은 “갑작스러운 조 장관 사퇴로 후임에 대해 청와대에서 많은 준비를 할 수 없었던 차에 당에서 많은 분 권유가 있었고 청와대 참모들의 직간접적인 권유가 있어서 고심했던 건 사실”이라며 조 전 장관 사퇴 후 상황을 설명했다.

전 의원은 “많이 부족하나 남북협력, 지역 균형발전, 실질적인 민주주의 실현 등에 대한 정치를 해보고 싶은 게 제 꿈”이라며 적극적으로 자신의 이력에 대한 희망을 밝히기도 했다. 다만 검찰개혁과 관련해 장관 수준에서 처리할 수 있는 문제보다 “공수처 설치나 수사권 조정 등 좀 더 본질적인 검찰개혁이 필요하다”며 의회 수준에서 다뤄야할 문제가 더 중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전 의원은 조 전 장관 임명 사태로 집중적으로 이뤄진 검증 과정에 대해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떳떳하고 잘못이 없다고 말하기 어렵고, 검증 절차도 남아 있지만 미리 생각해서 우려하는 것은 전혀 없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세밀하게 본다고 하지만 위축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박지원 대안소속연대 의원이 직접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조 전 장관 유력 후임자로 꼽히던 전 의원은 “내년 총선에 출마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입각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그러나 여권 내 검찰개혁 의제에 대한 관심이 여전한 상황에서 장관 공석 상태까지 지속되면서, 전 의원 역시 입각 가능성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