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2441 0532019102355802441 02 0203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0 related

인헌고 학생들 "정치적 노리개로 이용"…학교 "주입교육 없었다"

글자크기

인헌고 학생수호연합 "정치적 구호 강요·'일베' 낙인…전국 학생들과 연대할 것"

학교 "특정 견해 주입교육 없어…다양한 견해 존중"

서울시교육청, 특별장학 실시…교사 정치 편향성 관련 설문조사해

CBS노컷뉴스 박하얀 기자

노컷뉴스

2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앞에서 열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의 기자회견에 많은 보수단체 회원 및 보수 유튜버들이 기자회견을 지켜보고 있다. 서울교육청은 인헌고 일부 교사가 '편향적 정치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해당 학교에서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정치 편향적인 교육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 학교 일부 학생들이 "교사들에게 사상 주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학생수호연합)은 23일 오후 4시 30분쯤 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들은 학생을 정치적 노리개로 이용하지 말고, 학생의 '사상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밝혔다.

교내 학생 행사에서도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자민당, 아베 망한다' 등 정치적 구호를 외치도록 강제했다는 게 학생들의 증언이다.

학생수호연합 대변인인 A군은 "교사들이 교내 마라톤 대회 일주일 전부터 학생들에게 반일 문구가 쓰여 있는 선언문을 적으라고 지시했다"며 "한 친구가 반일운동과 무관한 문구를 적어서 내자,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냐며 혼내고 교사 구미에 맞는 문구를 적어 내도록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선생님이 학생에게 반일 문구를 몸에 붙이고 달리지 않으면 결승선을 통과해도 인정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사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도 교육 현장에서 번번이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A군은 학생의 제보를 소개하며 "조국 장관이 사퇴한 날,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무고한 조국을 사악한 검찰이 악의적으로 사퇴를 시켰다는 뉘앙스로 말했고, 학생들이 다른 의견을 제시하자 가짜뉴스를 믿으면 개, 돼지라고 했다"며 "선생님의 말씀에 학생들은 엄청난 두려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묵인하면 정말로 개, 돼지가 될 것 같다"며 "이제 사상 주입을 끝내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박정희 전 대통령에 관한 책을 읽은 학생이 "다른 건 몰라도 경제 하나 만큼은 잘한 것 같다"고 평가하자, 한 교사가 학생에게 "너 일베(일간베스트)냐"며 모욕을 줬다고 전했다. "이제 그 학생은 어떤 자리에서도 본인의 의견을 피력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됐다"고 A군은 덧붙였다.

학생들은 "학생들의 사상의 자유를 보장해달라"며 "인헌고 교사들의 정치적 발언과 사상 독재는 교육기본법에 위반되는 행위"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해당 발언을 한 교사들은 교사 직책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생수호연합 대표 B군은 "여태껏 학생들은 학생부에 안 좋게 쓰일까봐 (교사들의) 사상주입 교육을 묵인해왔다"며 "지금 우리나라 교육은 특정 정치 성향의 교사들이 장악했다"고 주장했다.

학생수호연합은 전국의 다른 학교 학생들에게 연대를 촉구했다. 이들은 교사들의 사상주입 교육 피해 사례를 수집해 '전국학생수호연합회'를 결성할 계획이다.

인헌고 학생회장단도 입장문을 내고 "인헌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학생들은 "더 이상 정당이나 언론 또는 외부 단체에서 학교에 간섭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학교와 교육청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나승표 인헌고 교장은 오후 4시쯤 기자회견을 열고 "인헌고는 보편적 교육을 지향하고 있으며 강압적, 고압적인 특정 견해 주입교육은 하지 않고 있다"며 "학생들의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는 교육 본연의 목적에 충실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인헌고를 방문해 특별장학을 실시했다. 이번 특별장학에서 인헌고 전교생을 상대로 일부 교사의 정치 편향 여부와 관련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교육청은 이를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문제가 있으면 특별감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