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13129 0032019102455813129 03 0304002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美 환율보고서에 촉각…"한국 관찰대상국 남을 듯"

글자크기

중국 환율조작국 제외 여부는 미중 무역협상이 변수

연합뉴스

미국 재무부 환율보고서 조만간 발표[정연주,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재무부의 반기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아시아 국가들이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한국은 이번에도 관찰대상국 명단에 잔류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시됐다.

24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반기 환율보고서를 수주 내에 발표할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이번에도 한국,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이 관찰대상국 명단에 잔류할 것으로 관측했다.

관찰대상국은 환율조작국보다 수위가 낮지만, 계속 면밀히 주의해 지켜볼 필요가 있는 국가들을 지칭한다.

애초 미 재무부는 지난 5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한국을 관찰대상국 명단에 올리면서 "한국은 세 가지 지정 기준 중 하나에만 해당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다음 보고서 시점에 이것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관찰대상국에서 한국을 제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3가지 요건은 대미 무역 흑자 규모,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 외환시장 달러 순매수 강도 등으로 당시 한국은 GDP의 4.7%였던 경상 흑자 비율에만 걸렸다.

호주 웨스트팩 은행의 아시아 거시경제전략 대표인 프랜시스 청은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가 부풀어 오른 데다가 대미 무역흑자가 200억 달러를 다시 넘었기에 관찰대상국 명단에 잔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미국을 방문 중이던 지난 18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나 "어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을 면담했다"면서 "희망사항은 (관찰대상국에서) 제외됐으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이번에 제외되는 건 결코 쉬운 건 아닐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한편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이 이번에 환율조작국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도 주목받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무역협상을 둘러싼 역학관계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여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양국이 (위안화 환율 문제가 포함된) 1단계 합의를 한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이 아직 확약하지는 않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무역적자를 국부 유출로 보는 태도를 보이면서 환율조작국의 상품에 대해 상계관세를 부과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jangje@yna.co.kr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