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13629 0092019102455813629 02 0202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881905000 1571881936000 related

"황교안에 '계엄문건' 보고 가능성"…검찰도 의심했다

글자크기

군인권센터, 작년 합수단 불기소이유 통지서 공개

"권한대행 서명필요 문건…황교안 결심상황 염두"

"계엄선포 권한도…조현천 계엄문건 보고 가능성"

황교안 대표 "계엄의 계자도 못 들어" 이미 해명

뉴시스

【서울=뉴시스】군인권센터가 24일 공개한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합동수사단'의 불기소이유 통지서 중 황교안 당시 대통령권한대행 부분. 2019.10.24. (사진 = 군인권센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촛불 계엄령 문건'이 보고됐을 가능성을 있다고 봤다는 내용의 검찰 문서가 공개됐다. 황 대표는 이 문건이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2017년 2월 당시 국무총리 및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지난해 계엄령 문건 사건을 수사한 검찰(기무사 계엄령 문건 합동수사단)의 불기소결정서라고 주장하는 문서를 24일 공개했다.

이 결정서 '인정사실'에서 검찰은 '피의자 황교안'의 불기소 이유에 대해 "현재까지 피의자가 본건 계엄 문건 작성에 관련됐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는다"면서도 해당 문건이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본건 계엄 문건에는 비상계엄 선포문 등 대통령 권한대행이 서명하도록 되어 있는 문건이 포함되어 있다"며 "이는 본건 계엄 문건이 작성돼 한민구(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되는 2017년 2~3월경 계엄선포 권한을 비롯한 국정 운영전반을 총괄했던 피의자(황교안)로부터 결심을 받는 상황을 염두한 것이라고 볼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건 계엄 문건에는 탄핵소추가 기각되는 상황과 인용되는 상황을 모두 언급하고 있는데 탄핵소추가 인용될 경우 계엄선포 권한은 피의자가 행사할 수 있는 상황이 된다"며 "이런 상황을 고려했을 때 본건 계엄 문건의 실행의사 유무 판단은 피의자와 조현천(당시 기무사령관)과의 사전 의사 연락이 중요하다고 보인다"고 봤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육군 7군단에 대한 인권침해 관련 집중 상담제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9.08.08. sccho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2017년 3월경 피의자가 참여한 공식행사에 조현천이 4회 참석한 정황이 나타나는 등 조현천이 피의자에게 본건 계엄 문건을 보고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검찰은 "본건은 조현천의 진술을 들어보아야 피의자의 관여 여부 등 그 진상을 파악할 수 있는데, 조현천의 소재를 알 수 없다"며 "조현천의 소재가 발견될 때까지 참고인 중지한다"고 결정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22일 한국당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가 전혀 없었다"며 "지금 이야기한 것은 거짓이다.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금일 중 고소나 고발을 통해서 사법조치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newki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