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95890 0562019110656095890 02 0204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35092596 false true false false 1573016204000 1573020250000 related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 꾸린다… 박근혜·황교안 등 조사하나

글자크기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과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뉴시스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을 구성해 수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앞서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 ‘참사 책임자’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하겠다고 한 만큼 이들도 조사 대상이 될 지 주목된다.

대검찰청은 6일 “세월호 참사 관련 수사의뢰 사건 등 수사를 위해 특수단을 설치해 철저히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검찰청 산하에 설치되는 특수단은 임관혁 안산지청장이 단장을 맡고, 대검 반부패·강력부 검사들이 투입된다. 규모는 단장 1명, 부장검사 2명, 검사 5~6명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특수단 사무실은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 청사에 차려질 예정이다. 특수단은 그간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고소·고발이 접수되거나 앞으로 접수될 사건들을 들여다 볼 계획이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올해 4월 서울중앙지검에 해군과 해경이 세월호 선실 내 폐쇄회로(CC)TV 녹화장치를 조작했다는 의혹과 청해진해운이 산업은행으로부터 불법대출을 받았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특조위는 지난달 31일에는 세월호 참사 등의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참사 당일 현장에 있던 병원 이송용 헬기가 해경청장 등 고위 간부들의 이동수단으로 사용되는 바람에 승객 구조수색과 후속조치가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세월호 가족협의회는 검찰의 전면 재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면서 박 전 대통령과 한국당 황 대표, 구조 책임자 등 122명을 오는 15일 검찰에 고소·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이 명단에서 박 전 대통령과 황 대표는 ‘조사 방해 세력’으로 분류돼 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세월호 참사 관련 검찰 특수단이 처음으로 꾸려지면서 수사 결과가 정치권에 미칠 파장에도 관심이 모인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검찰의 특수단 설치가 특조위의 수사 의뢰에 따른 조치라고 평가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