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36201 0432019110756136201 01 0101001 6.0.20-RELEASE 43 SBS 34769254 true false false false 1573134612000 1573138326000 related

[단독] 황교안-유승민 통화…'朴 탄핵' 묻고 가기로 합의

글자크기

<앵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진영의 대통합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오늘(7일) 오후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에게 전화해서 당장 만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특히 두 사람은 탄핵 문제는 과거에 묻어두자, 즉 통합 논의 의제에서 빼자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황교안 대표 측이 밝혔습니다.

노유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혁' 모임 유승민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습니다.

범보수 통합 협의기구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지 하루 만입니다.

황 대표는 통화에서 "둘이 만나 보수 대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고, 유 대표는 "직접 만나기 전에 우선 실무협상부터 진행하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의 오늘 결론은 실무협상 결과를 가지고 만나자입니다.

양측 실무 협상은 이르면 이번 주말쯤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승민 의원/바른미래당 '변혁'모임 대표 : (황교안 대표가) 제안을 어제 하셨으니까 저는 일단 상대방 선의를 믿고 제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제안하고 앞으로 그런 의지가 확실 있는 거라면 저도 대화에 응하겠다….]

이에 앞서 양측은 통합 논의 핵심 쟁점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양측이 보수의 미래를 위해 탄핵 문제는 과거에 묻어두기로 합의했다는 것이 황 대표 핵심 측근의 설명입니다.

즉, 통합 논의 의제에서 탄핵 문제를 빼겠다는 뜻입니다.

두 대표가 실무협상 결과를 가지고 조만간 마주 앉을 수 있는지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야권발 정계개편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박정삼)

▶ 시동 건 '빅텐트'…'탄핵 반대' 우리공화당은 제외?
노유진 기자(knowu@sbs.co.kr)

▶ 프리미어12, 2연패 가자! SBS 단독 중계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