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6207 0032019111256216207 03 0302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33999000 1573537442000 related

10월 가계대출 8.1조원 증가…전월보다 4.9조원 껑충(종합)

글자크기

1년전보다 2.3조원 둔화…1∼10월 증가폭 작년보다 19조↓

연합뉴스

가계대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성서호 기자 =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이 8조원가량 늘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둔화한 수준이지만 한달 전보다는 큰 폭으로 늘었다.

12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0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1천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은 작년 같은 기간(10조4천억원)보다 2조3천억원 줄었고, 직전 달(3조2천억원)보다 4조9천억원 확대됐다.

올해 1∼10월 증가 폭은 41조6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때보다 18조9천억원 축소됐다. 1∼10월 누적 증가액은 2017년 74조4천억원에서 지난해 60조5천억원으로 줄어든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가 둔화했다.

금융위는 "10월은 추석 연휴 카드 결제 수요와 이사 수요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제공]



10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크게 늘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2천억원으로, 올해(1∼10월) 월평균 증가 폭(4조6천500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앞서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와 전세 거래가 늘면서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8월 7조4천억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9월에 4조8천억원으로 꺾였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한 달 만에 반등한 모습이다.

은행권 10월 가계대출 증가를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4조6천억원 증가해 증가 폭이 컸던 8월(4조5천800억원) 수준을 웃돌았다. 10월 기준으로는 2016년 10월(5조4천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 규 모다.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매매 및 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한 게 영향을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주택가격 상승 흐름을 고려할 때 가계대출 증가세가 유의미하게 줄어들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지난달 0.60% 올라 전월(0.18%) 대비 오름폭이 컸다.

10월 은행권 주담대 가운데 개별대출이 4조8천억원 증가했다. 1년전 증가 폭(2조4천억원)의 2배 규모다.

개별대출 증가 규모 확대는 보금자리론과 전세대출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은행권 보금자리론(미유동화 잔액) 증가 폭은 올해 8월 7천억원에서 9월 9천억원으로 확대됐고, 10월에는 2조2천억원으로 커졌다.

금융위는 "9월에 신청이 끝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의 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대출 차주 등의 수요가 보금자리론으로 일부 넘어왔다"고 보금자리론 증가 이유를 설명했다.

일반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도 전월(1조원)보다 늘어난 2조5천억원의 증가액을 나타냈다.

주택담보대출 규제로 주택 관련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 가운데 추석 명절(9월 12∼15일) 카드사용액의 결제 시기 도래 등 계절 요인이 함께 영향을 줬다.

제2금융권 주담대는 7천억원 감소했다. 작년 10월보다 감소 폭이 5천억원가량 커졌다.

제2금융권 기타대출은 1조7천억원 증가했다. 작년 같은 때보다 증가 폭이 1조2천억원 줄었다.

은행들의 기업대출은 크게 늘었다.

10월 전체 은행권 기업대출은 7조5천억원 늘어 전월(4조9천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대기업 대출 증가액이 9월 1천억원에서 10월 1조1천억원으로 커졌다.

9월 중 4조8천억원 늘었던 중소기업 대출은 지난달 6조3천억원 증가해 2015년 4월(6조6천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2조8천억원 늘어 증가 폭이 전월 대비 4천억원 확대됐다.

금리 하락으로 기업의 자금조달 유인이 늘어난 가운데 납세, 규제 등 일시적인 요인 영향을 미쳤다.

한은 관계자는 "부가가치세 납부로 기업들 자금 수요가 늘어난 데다 예대율(대출/예금 비율) 규제 변화로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기업대출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내년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예대율 규제는 대출 비중을 산정할 때 주택대출 가중치를 늘리고 기업대출 가중치를 줄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pan@yna.co.kr,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