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7247 0562019111256227247 01 0101001 6.0.18-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53076000 1573553091000 related

文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 평화·공동번영 미래 열어야”

글자크기

韓·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앞두고 부산서 현장 국무회의 / “2년 반 동안 진심 다해 추진한 /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 강조 / “상생 협력 획기적 강화 계기로”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며 “우리는 아세안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에서 주재한 현장 국무회의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결산이다. 신남방정책은 대한민국 국가 발전전략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세계일보

정상회의 준비기획단 격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부산=이재문 기자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청와대가 아닌 곳에서 주재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올해 2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새로운 100년의 미래를 다짐하는 뜻에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9월에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강한 경제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려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등 특별한 계기가 있을 때는 외부에서 국무회의를 열었다.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신남방정책의 중간결산인 만큼 문 대통령의 관심이 각별하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외교정책은 두 가지 점에서 과거 정부와 다른 큰 변화를 실천하고 있다”며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한 한반도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의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와 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10개국 커피가 하나로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차담회를 진행하며 마신 아세안 커피. 이 커피는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아세안 10개국 커피를 섞어 만들었다. 부산=이재문 기자


문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는 외교, 경제, 인적·문화적 교류 등 모든 면에서 전에 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사람, 상생번영, 평화를 핵심가치로 하는 공동번영의 미래를 여는 기반도 단단해지고 있다”며 최근 타결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의미에 대해 “아세안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미래 동반 성장의 상생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우리에게는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통해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교량국가로서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며 “이곳 부산은 아세안으로 향하는 바닷길과 항공길이 시작되는 곳이다. 대륙과 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 번영과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과 아세안의 지혜와 역량이 하나로 모이기를 기대한다”고 끝맺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이 미성년자 등 피의자를 체포한 경우 국선변호인을 선정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 6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4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국무회의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오거돈 부산시장 등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의 지역 현장 방문 성과를 홍보하는 자료를 배포했다.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2년6개월간 총 349회에 걸쳐 지역 현장을 방문, 2.6일에 한 번씩 지역 현장 행보를 했다. 이동거리는 총 5만9841㎞로, 지구 한 바퀴를 4만㎞로 계산했을 때 지구 한 바퀴 반에 해당하는 거리를 돈 것이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