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7611 0242019111756317611 07 07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56690818 false true false false 1573918500000 1573967107000

[e갤러리] 배시시 웃고는 있지만…케니 샤프 '플로일'

글자크기

2019년 작

'살아 있는 팝 아트 황제’로 불리는 작가

만화캐릭터로 기후·환경 등 심각성 지적

배경 쓴 한글 기사로 '친근한 예술' 이어

이데일리

케니 샤프 ‘플로일’(사진=백아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1980년대 미국 뉴욕 이스트 빌리지. 젊은 키스 해링(1958∼1990), 장 미셸 바스키아(1960∼1988) 등이 그 동네에 있었다. ‘미술작품’ 하면 자동으로 떠올리는 전통 전시공간을 떠나 거리·지하철 등에서 퍼포먼스와 실험예술을 하던 이들이다. 결은 좀 달랐지만 ‘낙서화’란 도구로 뭉쳤더랬다.

그 무리에 케니 샤프(61)가 있었다. 단명한 해링·바스키아를 떠올리며 ‘살아 있는 팝 아트의 황제’로도 불리는.

샤프의 작업은 ‘공상과학 만화캐릭터를 통해 사회적 메시지 전하기’로 모인다. 오랜 관심은 기후·환경문제란다. 흐느적거리는 유기체, 우주 사는 생물체 등을 주인공 삼아 심각한 지구 상황을 장난스럽게 전달하는데.

‘플로일’(Fliol·2019)이 그중 한 점. 배시시 웃고 있지만 줄기·잎이 까만 꽃을 세우고 이상기후에 관한 신문기사를 깔았다. 기사가 한글인 건 한국 전시를 위한 배려일 터. ‘예술은 모두에게 친근해야 한다’는 생각 역시 변함이 없나 보다.

22일까지 서울 종로구 팔판길 백아트 서울서 여는 개인전 ‘불안하게 낙관적인’(Anxiously Optimistic)에서 볼 수 있다. 플라스틱 알루미늄 프레임, 리넨에 오일·아크릴·실크스크린 잉크. 138.6×122㎝. 작가 소장. 백아트 제공.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