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9481 0432019111756319481 04 0401001 6.0.20-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73952477000 1574126649000

[Pick] 개 훔치려다가 주민들에게 발각…단체 응징에 목숨 잃은 '개 도둑'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를 훔치던 도둑들이 지역 주민들에게 발각돼 혹독한 대가를 치렀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일, 베트남 브앤익스프레스는 잘라이성에서 주인 있는 개를 훔치던 남성이 주민들에게 맞아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지난달 29일, 현장에서 도둑 두 명을 맞닥뜨린 주민들은 이들을 경찰에 넘기는 대신 단체로 구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한 명은 중상을 입었고, 다른 한 명은 목숨까지 잃었습니다.

충격적인 사건이지만, 베트남에서 개 도둑이 주민들에게 맞아 숨지는 사건이 종종 일어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베트남의 개 도둑들은 전기와 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도구로 절도를 벌여왔지만, 범행이 발각되면 벌금만 내고 풀려나는 등 약한 처벌에 그쳤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주민들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서면서 상황은 더 악화했습니다. 개 도둑을 우리에 가두거나 밧줄로 묶고 몽둥이로 때리는 등 잔혹한 응징이 이어지다 보니 목숨까지 잃는 사고가 다수 발생한 겁니다.

결국 지역 매체에서는 "개 도둑이 주민들에게 붙잡히는 것보다 차라리 경찰에 잡히는 게 낫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라고 설명하며 험악해진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관련 사건의 판결을 맡았던 현지의 한 대법원 판사도 "개 도둑이 법을 어기는 것은 맞지만, 그들도 인간이기에 법의 테두리 안에서 인도적으로 처벌해야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개고기 소비가 근본적인 문제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2021년까지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도심에서 개고기 판매를 금지하고 개고기 식용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vnexpress 홈페이지 캡처)
신지수 에디터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