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40237 0032019111856340237 02 02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49227000 1574049232000 related

세월호 유족·시민단체 "광화문을 다시 촛불로…23일 집회"

글자크기

보수단체 광화문광장 주말집회에 반발..."망언, 좌시 않을 것"

연합뉴스

"광화문을 다시 촛불의 바다로"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주권자전국회의,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2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광화문 촛불 연대'가 1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18 ye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을 비롯한 2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서울 광화문광장을 다시 '촛불'로 채우자고 제안하면서 '광화문 촛불 연대'를 결성했다.

주권자전국회의,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24개 단체는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의 촛불 항쟁으로 적폐 청산, 토착 왜구 청산, 민주 대개혁을 실현하자"며 연대 결성을 알렸다.

이들 단체는 "촛불 혁명의 성지인 광화문광장이 수구 세력의 난동으로 더럽혀지고 있다. 이들은 주말마다 광장을 장악하고 청와대로 진격을 시도하며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과 시민에게 욕설, 폭력으로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보수 성향 단체가 광화문 광장에서 현 정부를 비판하는 주말 집회를 연이어 여는 가운데 일부 참가자가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을 향해 모욕적 언사를 하는 등 정도가 지나치다는 게 이들 설명이다.

이들은 일부 보수단체 인사들을 겨냥해 "난동을 선동하는 일부 극우 정치인, 일부 종교인의 망언·망동을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달 23일 '검찰개혁, 적폐 청산, 세월호 진상 규명을 위한 광화문 촛불 집회'를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촛불 집회를 열 계획이라며 "광화문광장을 되찾기 위한 '국민 촛불'에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구 적폐 세력을 규탄하는 온라인 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라며 "미국과 일본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등 부당한 압력에 반대하는 활동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해랑 주권자전국회의 공동대표는 "매주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 여러분과 함께 세월호 전면 재수사,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적폐 청산을 위한 투쟁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민주 성지인 광화문을 되찾도록 함께해달라"고 국민에 호소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