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74167 0352019111956374167 02 0213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4148668000 1574185509000 related

전국 소방관, 내년 4월 국가직 된다

글자크기
관련 법률안 국회 통과 따라

지방직 도입 47년 만에 전환

지방마다 달랐던 인력·장비

전국 동등해져 서비스 개선

소방관들 처우도 좋아질 듯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의 모든 소방관이 내년 4월 모두 국가직 공무원으로 전환된다. 47년 만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지방정부에 따라 달랐던 소방 인력과 장비 수준이 비슷해져 시민들이 더 평등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관들의 처우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회는 19일 오후 열린 본회의에서 소방공무원 신분의 국가직 전환을 위한 6개 법률안과 소방복합치유센터 설립근거 법률안 등 7개 법안을 통과시켰다. 7개 법률안은 소방공무원법, 소방기본법, 지방공무원법, 지방자치단체에 두는 국가공무원의 정원에 관한 법률, 지방교부세법, 소방재정지원 및 시도 소방특별회계 설치법,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이다.

이에 따라 내년 4월부터 지방직 소방공무원들이 모두 국가직으로 전환된다.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전체 소방공무원 5만4875명 가운데 지방직은 5만4188명(98.7%)이고, 국가직은 687명(1.3%)이다.

이들 법률안 통과에 따라 광역 지방정부의 재정 능력이나 단체장의 관심에 따라 달랐던 소방 인력과 장비, 처우의 수준이 전국적으로 동등해진다. 시민들도 더욱 평등한 소방, 안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소방공무원의 신분은 1973년 지방소방공무원법이 제정된 뒤 국가직과 지방직으로 나누어졌고, 소방 행정 체계도 지방자치 제도의 도입에 따라 1992년 광역자치로 전환돼 운영돼왔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 참사나 강원도 산불 등 대형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고 보고 제도 개선을 추진해왔다. 먼저 소방관 신분을 국가직으로 일원화하고 부족한 인력을 확충하며 소방관의 처우를 개선하는 정책과 법률의 제정·개정을 추진해왔다. 또한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국민안전처로 통합됐던 소방청과 해양경찰청을 모두 독립시켰다.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에 필요한 법률안들은 2018년 8월부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심사를 시작해 2019년 10월22일 행정안전위원회, 11월13일에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이날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됐다.

소방청은 이번 7개 법률안의 통과에 따라 27개 시행령과 9개 시행규칙의 입법을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소방공무원법 등 5개 법률은 2020년 4월1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소방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 기본법은 법률을 공포한 날부터, 소방재정지원 및 시도 소방특별회계 설치법은 예산 회계연도를 고려해 2021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정문호 소방청장은 “그동안 소방공무원 국가직화를 위해 지지와 격려를 보내주신 국민과 정부, 국회의원들에게 깊은 사의를 표한다. 하위 법령 입법 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내년 4월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