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4453 0032019120656734453 04 0401001 6.1.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94819000 1575594941000

中왕이, 방한서 美겨냥 '일방주의' 작심 비판…한국엔 러브콜

글자크기

반기문 만나 "초강대국 횡포 극심…전세계 골칫거리" 맹비난

우호 오찬회서 "중화민족 부흥은 역사의 필연…막을 수 없다"

中매체 "왕이 방한은 한중 사드 그림자 벗어나는 계기"

연합뉴스

발언하는 왕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uwg806@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방한 기간 미국을 겨냥해 일방주의 횡포라며 맹비난을 쏟아부었지만 한국에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관련 보복 해제를 시사하며 러브콜을 보냈다.

이를 두고 홍콩사태와 무역협상 등 미·중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이 미국의 아태전략 핵심축인 한미동맹의 균열을 노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6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지난 4~5일 방한 기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한국 주요 인사들과 만나면서 대놓고 미국을 겨냥해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한 소식통은 "한중 외교장관 회의가 주목적이었음에도 양자 관계가 아닌 미국에 대한 비판 카드를 서울 한복판에서 꺼내든 것은 한미 동맹의 빈틈을 노리고 한국에 미국보다는 중국에 다가서라는 강력한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전날 보아오(博鰲) 포럼 이사장인 반기문 전 사무총장을 만나 미국을 겨냥해 "현재 국제 교류는 초강대국이 국제 규칙을 지키지 않고 자신의 국제 의무 이행을 저버린 채 일방적인 횡포를 일삼아 전 세계의 골칫거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예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오른쪽)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예방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가운데는 추궈훙 주한중국대사. cityboy@yna.co.kr



왕 국무위원은 "이런 상황 속에 책임 있는 모든 국가가 손을 잡고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지키며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견지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한국과 정치적 상호 신뢰를 공고히 하고 당면한 문제를 잘 처리해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우호 오찬에서도 미국을 정조준해 "모두가 중국의 성공을 바라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어떤 세력은 온갖 방법으로 중국을 말살하려 하는데 이런 기도는 결국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왕 국무위원은 "냉전 사고는 이미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며 패권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면서 "중화민족 부흥은 역사적 필연으로 누구도 막을 수 없으며 중국 발전의 길은 갈수록 넓어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런 가운데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관변 학자들을 동원해 왕이 국무위원의 방한이 한중 양국 간 교류를 한단계 끌어올리고 사드의 그림자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 왕이 중국 외교부장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중국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뤼차오(呂超) 연구원은 "미·중 무역 분쟁과 한일 갈등 등을 고려해 한중 모두 상호 관계 회복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면서 "중국은 세계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동북아 지역이 함께 뭉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왕이 국무위원이 이번에 급히 한국을 찾은 것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연내 방한 약속이 무산됨에 따라 이에 실망한 한국을 달래면서 중국 쪽으로 끌어당기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