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1894 0092019120656741894 03 03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12771000 1575612786000

농협은행, 예금금리 인하…은행들 줄줄이 내리나

글자크기

한은 기준금리 인하 이후 주요 시중은행 중 처음

은행들, 신예대율 규제 등으로 인하 시기 고심해와

당분간 유지해도 머지않아 1%대 초반으로 낮출듯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NH농협은행이 6일 예·적금금리를 인하했다. 지난 10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이후 주요 시중은행 중 처음으로 수신금리를 내린 것이다. 대출금리가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선뜻 예금금리를 내리지 못하고 눈치를 보던 은행들이 줄줄이 인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예금금리는 0.20%~0.25%포인트, 적금금리는 0.25~0.30%포인트 내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농협은행의 1년 만기 일반 정기예금 금리는 1.25%에서 1.00%로 내려갔다. 대표 상품인 '큰만족실세예금' 금리도 개인 기준 1.35%에서 1.10%로 0.25%포인트 인하 적용됐다. 1년 미만짜리 예금금리는 이번 인하로 아예 0%대로 떨어졌다.

정기적금 금리(1년 이상)도 1.55%에서 1.30%로 0.25%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농협은행의 '자유로우대적금' 3년 만기 상품의 경우 금리가 1.65%에서 1.35%로 0.30%포인트 인하됐다.

농협은행의 예금금리 인하로 금리를 내리지 못했던 주요 시중은행들도 다시 인하 시기를 저울질 할 것으로 보인다. 시중 은행들은 기준금리 인하가 단행되면 마진을 고려해 수신금리를 조정할 수 밖에 없다. 통상 1~2주 내에 예금금리를 내렸지만, 이번에는 한 달 넘게 인하 시기를 고심해왔다.

장기 시장금리 상승으로 대출금리가 올라가고 있는 데다, 내년부터 적용되는 신(新)예대율 규제로 예수금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라 섣불리 금리를 내리지 못한 것이다.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으로 은행들간 금리 비교가 쉬워진 점도 예금금리 인하를 주저하게 만들었다.

현재 주요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예금금리 수준은 1.35~1.50%다. 은행연합회 등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우리SUPER주거래예금'과 KEB하나은행의 'N플러스 정기예금' 금리는 1,50%, KB국민은행의 'KB국민첫재테크예금'은 1.45%, 신한은행의 'S드림 정기예금'은 1.35%다.

이들 은행의 예금금리 인하가 본격화되면 대부분의 정기예금 상품 금리가 1% 초반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지난 10월 기준 예금은행의 2% 미만 금리의 정기예금 비중은 99.5%로 사실상 거의 대부분이었다. 내년 한은의 추가 금리인하가 전망되고 있는 만큼 0%대 예금금리 시대도 머지 않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