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47322 0722019120656747322 03 03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5633480000 1575645132000

불매운동에…일본 담배회사, 'KT&G 지분' 팔며 손 털어

글자크기

한국, 일본 수출 대상국 4위로…14년 만에 하락



[앵커]

요즘 일본 담배의 매출이 뚝 떨어지면서 일본 담배회사 JTI가 가지고 있던 KT&G의 지분마저 팔았습니다. 불매운동이 계속되면서 일본이 수출을 많이 하는 나라의 순위도 바뀌었습니다. 14년 만에 처음으로 우리나라가 4위로 밀려났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메비우스, 옛 이름 마일드세븐 담배로 유명한 일본 JTI가 최근 KT&G 지분 2%를 2700억 원에 팔았습니다.

일본 NHK는 "한국시장에서 판매가 침체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본사는 "한일 관계가 악화해서 그런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JTI는 1999년 KT&G 지분을 사들여 우리나라에서 판매하는 담배 생산을 맡겼습니다.

하지만 불매운동이 거세지면서 국내 시장 점유율이 6% 안팎까지 줄었습니다.

일본 담배 수입액도 매달 90%가량 뚝뚝 떨어졌습니다.

불매운동은 일본 수출 지형도 바꿨습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의 수출국 중 우리나라가 3위에서 4위가 됐습니다.

우리나라 순위가 떨어진 건 2005년 이후 14년 만입니다.

일본 전체 수출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5.8%로 쪼그라들었습니다.

18년 만에 처음으로 6%를 밑돈 겁니다.

한일 양국은 오는 16일 3년 만에 수출정책 대화를 합니다.

하지만 한일 관계가 예전처럼 돌아가기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이새누리 기자 , 이경, 김영선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